한나라당, '일해공원 반대(?)' 진정성 있나?
의심받는 '진정성'..시민사회 "구체적 조치 취해야"



경남 합천군의 ‘일해공원’명칭 변경 과정에서 심의조 군수가 마을 이장단들에게 협조 요청을 했다는 주장에 이어, 합천군 실과 과장들에게도 압력을 행사했다는 사실이 밝혀져 '군민의 뜻'이라고 주장해온 심의조 군수의 주장이 사실이 아닌 것으로 재차 확인되고 있다.

'새천년 생명의 숲' 안내표지 ⓒ민중의소리 자료사진
ⓒ 민중의소리


군수가 마을 이장단에 대한 협조요청을 했다는 주장은 지난 1월 12일 윤재호 합천군 의원이 ‘합천군민운동본부’주최의 일해공원 명칭변경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에서 폭로하면서 알려졌다.

당시 윤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지난 11월 3일 임시회 135회 합천군 임시회에서 심의조 군수가 읍면장과 오찬을 하면서 앞으로 설문조사가 나가니까 협조를 해 달라고 했다는 소문을 듣고, 11월 20일 열린 군의회 임시회에서 답변을 요구했다"고 밝히고 합천군수의 사퇴를 요구하기도 했다.

여론조사 과정에 대한 논란은 언론을 통해 계속 이어지다가 언론이 “일해공원 강행은 군수의 뜻”이라고 보도하면서 다시 뜨거워졌다.

<연합뉴스>는 2일자 보도를 통해 공원명칭 변경 회의 및 사전교육에 참여했던 인사들의 진술과 제보를 통해 심의조 군수가 합천군 실과 과장들에게도 “일해공원에 반대하는 공무원들은 합천을 떠나야 한다”며 압력을 행사했다고 보도했다.

여론조사 과정에 군수의 압력이 작용했다는 사실이 언론을 통해 드러나면서 “합천군민의 뜻”이라며 “군민의 뜻을 저버릴 수 있겠느냐”고 강변해온 합천군수의 주장은 사전에 짜놓은 각본에 의한 것이라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공원내 '3.1독립운동 기념탑' ⓒ민중의소리 자료사진
ⓒ 민중의소리
뒤늦은 한나라당 입장 발표...반발하는 군수

‘일해공원’ 명칭에 대한 여론의 반발이 거세지고, 전두환(일해)공원 반대 경남대책위와 광주 5.18 관련단체들은 연희동 전두환 전 대통령의 앞에서 집회를 가진데 이어 1일 한나라당 중앙당을 찾아가 입장 표명을 요구했다.

그 결과 그동안 암묵적 침묵을 지키고 있던 한나라당은 비판여론을 못이겨 뒤늦게 “재고를 요청한다”는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어 그동안 침묵을 지키고 있던 경남도지사도 한나라당 중앙당이 입장을 발표한 다음날 2일 “일해공원 부적절하고 성급한 결정이었다”는 입장을 밝히고 “대다수 국민들의 정서를 감안해 거두어들이는 것이 순리”라고 의견을 냈다.

그러나 한나라당 중앙당의 “부적절하고 재고를 요청한다”는 입장에도 불구하고 심의조 합천군수는 여전히 뜻을 굽히지 않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언론과의 접촉을 피하고 있는 심의조 합천군수는 지난 1일 방송된 KBS <시사투나잇>과의 인터뷰에서 “한나라당이 합천군민을 먹여 살려 주려고 하면 우리는 안 해도 된다. 한번 물어보라”, “군민들을 위해서 하는 건데 당에서 이래저래 하라고 할 수 있겠습니까” 라며, ‘일해공원’을 고수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합천군민운동본부’ 강선희 집행위원장은 한나라당의 공식입장에 따른 합천군의 입장변화에 대해 “시간적으로 빠를 수 있지만 합천군수의 명확한 입장은 여전히 나오지 않고 있다”며 변화가 없음을 시사하고 있다.

지난 1월 24일 열린 한나라당 규탄 기자회견 ⓒ민중의소리 자료사진
ⓒ 민중의소리


한나라당, 진정성 있다면 책임있는 조치 취해야

한나라당이 합천군에 '재고' 요청을 한 것과 관련해 이를 바라보는 시민사회단체들은 뒤늦은 한나라당의 입장발표가 여론의 부담을 느낀 '면피용'일 가능성이 크다며 경계심을 나타내고 있다.

강선희 집행위원장은 한나라당 중앙당의 입장에도 합천군수가 별다른 변화가 없는 것은 "한나라당이 지연을 하면서 책임을 회피하기 위한 것일 수 있다”고 내다봤다.

또 전두환(일해)공원반대 경남대책위 김영만 공동위원장은 한나라당의 입장발표에 대해 “그 행위(일해공원 강행)의 옭고 그름을 떠나 여론에 떠밀려 한 것으로 본다.”며 “한나라당이 진정성이 있다면 구체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견해를 밝혔다.

그는 “중앙당이 ‘재고요청’을 할 것이 아니라 진상조사단을 파견하는 조치를 취해야 진정성이 담보될 수 있는 것”이라고 덧붙이면서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밝힌 김태호 경남도지사에 대해서도 “도비환수 등 구체적인 제재가 있어야만 진정성이 담보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나라당의 구체적 조치를 확인하기 위해서 합천군민운동본부는 월요일인 5일 합천군과 한나라당을 방문할 예정이다. 그리고 뚜렷한 조치가 없을 경우 다음 주 초 다시 한나라당에서 집회를 기획하고 있다.

한편 일해공원에 대해 부정적인 중앙당의 공식입장과 경남도지사의 입장이 연이어 터져 나오자 합천군민들의 반대의견이 점차 모여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강선희 합천군민운동본부 집행위원장은 "경남도지사의 입장까지 나오자 그동안 반대의사를 가지고 있으면서도 적극적으로 나서지 못했던 합천군민들 사이에서도 (명칭 변경은)안된다는 분위기로 흐르고 있다"고 지역정서를 전했다.

ⓒ민중의소리
Posted by 구자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