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대책위, 도비환수 요구.."철저히 책임 따져 물을 것"


경남 합천군이 ‘일해공원’명칭을 확정한 것에 대해 ‘전두환(일해)공원 경남대책위’가 강하게 반발하며 이번 사태의 책임을 묻겠다며 분노를 표출했다.

경남대책위는 30일 경남도청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4천만 국민들의 기억 속에 전두환은 학살자, 범죄자, 부정축재자로서 영상이 아직도 또렷하다”고 강조하고 “5공 망령, 전두환을 성역화하고 기념하겠다는 발상 자체는 정신병자가 아닌 다음에야 불가능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경남 합천군이 ‘일해공원’명칭을 확정한 것에 대해 ‘전두환(일해)공원 경남대책위’가 강하게 반발하며 이번 사태의 책임을 묻겠다며 분노를 표출했다. ⓒ사진제공=민주노동당 경남도당
ⓒ 민중의소리

이어 "소위 5공 추종세력들은 경남도민과 합천군민의 명예와 자존심은 안중에도 없이, 오로지 자신의 욕구를 채우기에 급급해, 마침내 폭거를 자행하였다"며 이는 “4천만 국민, 경남도민을 깔보지 않고서는 도저히 행할 수 없는 짓거리”라고 비난했다.

경남대책위는 이 사태를 "아직도 남아있는 ‘전두환 추종세력들’의 민주주의를 열망하는 전 국민에 대한 도전이고, 87년 6.10 항쟁의 유린이자, 역사를 거꾸로 돌려세우는 ‘시대의 폭거’"로 규정하는 한편, 합천군수와 부군수, 합천군의회, 합천군 행정실 과장들과 그리고 책임을 회피하고 수수방관과 암묵적 지지를 표방한 한나라당에 대해 이 시대의 “오적”으로 규정한다고 밝히고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하여 그 책임을 철저히 따져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전국의 각계단체에서 문의와 단체가입 요청이 쇄도하고 있다”고 밝히고, “이들과 함께 나라의 정의를 바로세우고, 합천군민, 경남도민, 합천군민의 주인 된 권리를 반드시 쟁취해 나갈 것”이며 "5공 추종세력들은 역사의 죄인으로 심판을 받은 전두환의 전철을 다시 밟게 될 것을 각오하라"고 강조했다.

기자회견에서 경남대책위는 한나라당 중앙당에 발송할 ‘협조문’을 공개하고 경남도지사와 경남도의회를 방문‘공개질의서’를 전달했다.

경남대책위는 한나라당에 대해 “1월 22일 한나라당 합천군 지역 당원협의회에서는 전두환(일해)공원 찬성 집회개최를 위해 집회신고서를 제출하였고, 1월 24일 한나라당 경남도당은 항의방문 한 전두환(일해)공원반대 경남대책위 대표자들에게 ‘지역 군민들이 결정할 일’, ‘당이 입장을 밝힐 것은 없다’는 암묵적 지지를 표한 바 있다”고 지적하고 한나라당의 입장을 다시 한 번 묻고자 한다고 한다며 성실한 답변을 요구했다.

또 '경남도의회 의장에게 보내는 공개질의서'를 통해 일해공원 문제를 경남 합천이라는 지역의 문제로만 국한해서 바라보아서는 결코 안된다며 “밀레니엄 사업으로 진행된 새천년 생명의 숲에 들어간 약 35억원의 도비를 환수”와 “반역사적 전두환(일해)공원 조성으로 경상남도의 위신을 추락시킨 것에 대한 책임을 물어 합천군에 대한 도비 지원금 삭감을 포함한 강력한 제재 조치를 할 의향은 없는지”를 묻고 31일까지 답변을 요구했다.

기자회견에서 경남대책위는 한나라당 중앙당에 발송할 ‘협조문’을 공개하고 경남도지사와 경남도의회를 방문‘공개질의서’를 전달했다. ⓒ사진제공=민주노동당 경남도당
 
ⓒ민중의소리
Posted by 구자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