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8월 27일과 29일, 그리고 9월 1일자로 창원시 유성정밀 사내하청 체불임금에 대해서 보도를 했는데요, 다행히 오늘 좋은 결과가 나왔네요. 민주노총 경남도본부에서 사실을 접하고 많은 노력을 한 결과지만, 27일자 “언니, 우리 오늘까지다”라는 포스팅이 메인에 노출되면서 사실이  많이 알려지기도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영전자임금체불 비상대책위와 강성진 민주노총 경남도본부 조직2국장이 오늘 사측과 합의한 내용은, 9월 10일까지 남영전자의 전신인 신영전자 퇴직자에 대한 임금과 남영전자 렌즈완성부의 상여금에 대해 남영전자가 1차로 전액 지급하기로 하고, 나머지 렌즈 완성부 월급과 퇴직금 전액에 대해서는 9월 12일 유성정밀이 지급을 하는 것으로 한다는 것입니다.

앞선 과정에서 여러 가지 노력이 있었는데요, 4일 남영전자 비대위의 위임을 받은 민주노총과 비대위원장이, 유성정밀과 부산지방노동청 창원지청 두 곳에 대해서 집회신고서를 제출했습니다. 일종의 압력 행사이기도 했습니다.

또 유성정밀의 원청인 삼성테크윈에 임금체불사실을 알리고 협조를 요청하기도 했습니다. 그 만큼 합의를 이끌어내는데 민주노총 경남도본부의 적극적 개입이 커다란 역할을 한 셈이죠.

그리고 추석 명절을 앞 둔 상태에서 언론의 보도가 이어지면서 경남도지방경찰청에서 관심을 가지고 대응한 것도 사태해결에 한 몫을 하기도 했습니다.


체불임금액은 약 2억 원 정도였는데요, 무엇보다 거리로 내몰리면서도 여성노동자들의 일부가 임금을 포기를 할 정도로 불가능해 보이던 일이었습니다. 더군다나 도급계약을 파기당한 사내하청공장 사업주가 재산을 등기이전하면서 체불된 임금에 대해서는 청산할 의지마저 보이지 않고 있던 상태여서 더욱 그랬죠.

또 원청인 유성정밀조차 “정상적으로 하도급 대급을 지급한 만큼 법적 책임이 없다”는 태도를 보여서, 하청노동자들은 대책 없이 발만 구르고 있는 상태였는데, 다행히 좋은 결과가 나왔네요. 여성노동자들은 현재 민주노총 경남도본부에 감사의 뜻을 전하고 있기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교섭을 추진한 민주노총 경남도본부 강성진 조직국장은 “오늘 합의가 지켜질 것으로 확신을 한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사측이 합의를 지키지 않을 경우, 집회와 천막농성 등 강경한 대응을 하겠다”고도 합니다.

하지만 유성정밀의 또 다른 사내하청공장인 부광에서의 임금체불문제는 여전히 남아있는 실정입니다. 이에 대해 강국장은 “이 문제도 사측이 조속히 해결하지 않는다면 다시 원점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사측이 이번 일을 계기로 정리를 해 줄 것으로 기대합니다. 






Posted by 구자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유성저주 2009.01.06 14: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성정밀정말싫다

  2. 유성?? 2009.04.07 03: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 눈에 많이 익은 풍경이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