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반란수괴 반역사적 행위 용납못해"
민주노동당, '일해공원' 명칭 설문조사 의혹 제기



민주노동당 경남도당이 심의조 합천군수가 추진하고 있는 ‘일해공원’ 명칭에 대해 변칭변경을 중단하고 폭넓은 의견수렴 절차를 밟을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10일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경남도당은 “80년 5월 광주시민을 무참히 학살한 전두환의 호를 따, 소위 ‘일해공원’으로 바꾸고자 하는 것에 대해 민주주의를 사랑하는 전체 국민들은 심각한 우려와 분노를 금치 못하고 있다”고 밝히고, “그 어떠한 경우라도 전두환을 성역화하거나, 숭고한 5.18영령들을 두 번 죽이는 반역사적인 행위를 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합천 '일해공원' 추진반대 기자회견 ⓒ민중의소리
ⓒ 민중의소리

또, 전두환 전 대통령을 “한나라당 대선후보들 조차 세배를 못하는 수치스러운 학살자”라고 지적하고, “1995년 전 국민이 세운 심판대에서 ‘국가반란수괴’, ‘내란죄’등의 명목으로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죄인” “법원에서 내린 2,205억 원의 추징금 명령조차 거부하고, 29만 원짜리 통장을 내민 파렴치범”이라며 반대의 이유를 밝혔다.

이와 함께 민주노동당 경남도당은 공원명칭 의견수렴 과정에서 전직 면장과 이장, 바르게 살기위한 새마을 부녀회 등 관변단체 중심으로 설문지가 배포되었다며 여론조사의 절차적 문제를 제기했다.

경남도당은 “합천군에서 실시했다는 여론조사결과가 군민을 대상으로 하지 않고 합천군민의 3%도 되지 않는 준 공무원 약 1,400여명을 대상”으로 한 것으로 “50%도 채 되지 않는 수거율로 절차적 정당성마저 담보하지 못한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전두환의 체육관선거를 떠올리게 한다.”고 비난했다.

합천 '일해공원' 추진반대 기자회견 ⓒ민중의소리
ⓒ 민중의소리


민주노동당 합천군위원회 강선희 위원장은 명칭변경과 관련해 군민들이 대책운동본부를 구성하고 “‘새천년 생명의 숲’을 지키기 위한 활동에 들어갔다”고 밝히는 한편 합천군의 여론조사가 위장됐다고 주장했다.

강 위원장은 합천군의 여론조사 결과는 1,363부의 설문지를 배포하고 540부를 수거한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이것이 601부로 급조된 것으로 설명하고, 이것을 포함해도 수거율이 44%에 지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또, 수거한 설문지에 301명이 찬성한 결과를 가지고 여론이 51%를 넘어선 것으로 발표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심의조 군수는 역사의식은 없고 전두환 전 대통령에 대한 충성심만 있다고 비난했다.

한편 합천군 일해공원 명칭변경에 대해 관련 단체들의 항의방문과 기자회견이 이번 주부터 이어질 전망이다. 민주노동당 경남도당은 본격적인 투쟁은 다음 주가 될 것이라고 내다보고 국민들의 비난여론이 높은 만큼 이 문제가 오래가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민중의소리
Posted by 구자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