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시 투표 종료와 함께 방송 3사의 출구조사 결과가 나오면서 김두관 선거대책본부는 환호와 갈채로 술렁이고 있다.

6일 방송3사는 6시를 개표방송을 통해 일제히 출구조사 결과를 보도했다. KBS는 김두관 무소속 후보가 51.5%를 기록해 이달곤 한나라당 후보의 득표율 48.5%를 근소한 차이로 앞서는 것으로 보도했다.

출구조사 결과가 나오자 초조하게 개표방송을 지켜보는 지지자들은 일제히 환호와 박수갈채로 화답했다. 또, 서울, 경기 등 타 지역에서도 선전을 하고 있는 결과가 나오면서 장내는 서로 축하를 주고받는 모습을 보였다.

김두관 후보는 “경남도민이 변화를 선택을 하고 있는 것 같다. 결과를 차분히 지켜보겠다”는 조심스런 입장을 밝혔다. 또, “범야권 후보가 된 이후에 경남의 민심이 변화를 선택한 것 같다. (출구조사 결과에)선거를 3번째 하고 있어 담담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선거과정에 대해서 천안함 사건이 발표되었을 때 당선이 안 될 것으로 상당한 위기감을 느꼈지만, 21일에서 25일 사이의 여론조사 결과가 북풍에도 떨어지지 않았다”며 위기의 순간을 말했다.

이어 “4년 전 선거에서는 커다란 장벽이 있는 느낌이었는데 이번에는 장벽이 걷힌 느낌이었다”며 “이전에 군수 선거에서 당선되었을 때와 분위기가 비슷했다. 가는 곳마다 친구, 아들이 전화해서 김두관을 지지해 달라고 했다는 말을 듣고 자신감을 얻었다”고 선거과정을 털어놓았다.


김두관 선대본 개표상황실에는 민주당 허성무 정책위 부의장, 민주노동당 권영길 의원과 이병하 경남도위원장, 강병기 전 농민위원장, 이봉수 국민참여당 경남도당 위윈장이 배석해 개표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또, 이경희 민생민주경남회의 공동대표, 김천욱 민주노총 경남본부장, 전농부경연맹 박민웅 의장등 지지자들이 집결해 개표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Posted by 구자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전통적인 한나라당의 텃밭으로 분류되는 경남지역에서 야권 단일후보가 오차범위의 승부를 펼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내일신문은 12일자 보도에서 6.2 지방선거 여론지지도 조사 결과, 경남지사 선거에서 한나라당 이달곤 후보는 41.9%, 범야권후보인 김두관 후보는 36,8%, 미래연합 이갑영 후보는 7,7%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이 조사에 따르면 이달곤 후보와 김두관 후보가 오차범위인 5% 안팎에서 접전을 펼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앞서 조선일보는 8일 한국갤럽에 의뢰해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경남지사는 한나라당 이달곤 후보가 33.8%, 야권단일 후보인 김두관 후보가 30.2%로 조사돼, 지지율의 차이가 오차범위 내인 3.6%포인트였다고 10일 보도했다.

특히 경남도교육감선거에서는 우열을 가르기 힘든 초반 판세로 나타났다.

내일신문의 여론조사에 따르면 현 교육감인 권정호 후보가 20.9%로 1위를 차지했지만, 범야권 단일후보인 박종훈 후보는 19.4%로 권 후보와 별다른 차이를 보이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순위로는 고영진(11.7%), 김길수(7.7%), 김영철(6.6%), 강인섭(4.9%) 후보 순으로 지지도가 조사됐다.

내일신문은 경남교육감 선거에서 ‘투표하겠다’는 적극적 투표층에서는 권 후보 지지자들은 22.3%가 나왔고 박 후보는 24.3%가 나와 격차가 약간 벌여졌다고 밝혔다. 또, 유권자들은 교육감 후보 개인에 대해서는 잘 모르지만 최근 교육계 비리와 무상급식, 전교조 소속 교원 명단공개 파동 등 교육계 이슈가 진보와 보수로 양분되면서 이를 기준으로 선택하는 경향성을 보인 것으로 분석했다.

이밖에 ‘어떤 성향의 후보를 더 지지하느냐’는 질문에 ‘진보성향 후보’라고 답한 응답자가 61.6%로 ‘보수성향 후보’의 22.3% 보다 압도적으로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내일신문은 이번 조사에 디오피니언에 의뢰해 경남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유권자 2000명을 대상으로 지난 8~10일 사이에 전화면접방식으로 조사했다고 밝혔다. 또, 교육감 지지도 조사의 경우 무관심층이 많고 공식 후보등록 전인 점일 고려해 대표적인 두 가지 경력을 포함하고 호명순서를 돌려가며 조사하는 방식을 택했다고 밝혔다. 표본오차는 ±2.2%, 95% 신뢰구간이다.

한편, 이 조사에 따르면 정당지지율은 여전히 한나라당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당지지도는 한나라당이 42.8%, 민주당 9.7%, 민주노동당은 3.6% 순으로 지지정당 없다가 39%였다. 또한, 전체 투표의향은 90.1%로 상당히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에서 ‘꼭 투표하겠다’는 유권자는 68.8%이고, ‘가능하면 투표하겠다’는 유권자는 21.3%로 나타났다.


Posted by 구자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