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정만 조선소 강행, 트라피스트 수녀원장 무기한 단식  

마산시 유치 입장에 갈등 고조...“시체가 되어나갈 때까지”


STX 조선소 유치를 위한 마산시 수정지구 공유수면매립 목적변경을 두고 마산시와 반대 주민과의 갈등이 트라피스트 장혜경 수녀원장의 무기한 단식 농성으로 고조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산시청에서 농성중인 주민대책위와 트라피스트 수녀들


27일 STX조선소 유치 반대를 위한 문화제와 촛불기도회를 가지면서 결국 철야농성을 전개하기도 했던 주민들과 트라피스트 수녀원, 마창진 환경운동연합은 다음 날에도 확약서 작성을 요구하며 시장면담을 요청했으나 이루어지지 않았다.


농성 이틀째인 28일, 오후 6시30분경 마창진 환경운동연합 실무진 2인과 주민이 마산시청 밖으로 강제 퇴거되어 시청 앞에서 모포에 의지해 추위 속에서 밤을 세우기도 했다. 


이어 오늘(29일) 오전 9시경 수정마을 주민 다수가 매립목적 변경 철회를 요구하며 마산시장실 앞 복도에서 항의하였으나 10시 40분경 마을주민은 다시 시청사 밖으로 강제 퇴거되었다.


이러한 가운데에서 11시경 주민대책위(박석곤 공동위원장, 장혜경 공동부위원장, 채막이 대책위원, 수녀 2인)와 마창진 환경운동연합 실무자 2인이 참여한 가운데 마산시장과의 면담이 이루어졌다.


그러나 면담은 쌍방의 입장차만 확인한 채 끝이 났다.  주민대책위가 ‘stx 조선소 유치를 위한 매립목적변경 철회’를 요구했지만, 황철곤 마산시장은 매립목적변경은 철회할 수 없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주민들의 유치 찬반의사를 묻는 형식을 결정하는 방법에서 이견을 보인 마산시장은 확약서에 “쌍방이 확약 도출을 위해 상호 노력한다.”는 문구를 삽입하자고만 제안해 타협점을 찾지 못했다.


이에 주민대책위는 확약서 작성 등 더 이상의 협의는 어렵다는 입장을 나타내면서 면담장을 떠나 마산시장실 앞 복도를 지키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농성중인 대책위와 마창진 환경운동연합 실무진들이 퇴거되고 있다.


한편, 수정 공유수면매립지 목적변경을 해 STX 조선소를 유치하겠다는 강경한 마산시의 입장에 반발한 트라피스트 수녀원 장혜경 원장수녀와 수녀 1인이 마산시장실 앞에서 무기한 단식에 돌입했다.


장혜경 원장수녀는 “시체가 되어 나갈 때까지 매립목적변경 철회를 위한 단식을 무기한 진행 하겠다.”는 의지를 밝히며 “생명을 걸고 수정마을을 지켜내겠다”는 강경한 입장을 나타냈다.


[관련 기사] - 수정 STX조선소 유치강행에 대책위 철야농성
[관련 기사] - 마산시 수정 공유수면 매립지 토론회 무산
[관련 기사] - 수정마을 조선소 유치, 주민투표 재차 요구
[관련 기사] - 마산수정 매립지 STX 중공업 유치, 주민 찬반 갈등



Posted by 구자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daum.net/qwsde12 BlogIcon 핑키 2008.02.29 20: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단식을 해도..좋은결과오는걸 못봤는데
    힘들내세여

  2. Favicon of http://blog.naver.com/llltttlll BlogIcon 밀감돌이 2008.02.29 21: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산시에 사는 마산시민이면서 오늘 알았네요 ㅠ
    이런 ㅠㅠㅠ 수녀님 단식을 ㅠㅠ

    • anfil38 2008.03.04 10: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티즌 여러분 제발 도와 주세요 여러분들의 힘이 필요 합니다 지금 이 시간에도 수정의 주민들은 외로운 생존 투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금 수정의 현실은 참담합니다 시 에서는 아무 대책도 없이 밀어붙이기 식으로 공해와 환경오염의 주범인 조선소 유치를 강행하고 거짓과 주민들간의 이간질로 평화롭던 마을을 쑥대밭으로 만들어 놓았습니다 수정의 대다수 주민들은 아무런 보상도 원하지 않습니다 언론과 tv에서도 성의없고 왜곡된 보도만 나올뿐...실제 수정마을의 현실과 이 공해와 환경오염의 주범인 조선소가 미치는 악영향에 대해서는 입을닫고 있습니다 두서없는글 용서하시고 부디 네티즌 여러분들의 뜨거운 관심 부탁드리며 수정마을 관련 기사 널리널리 퍼뜨려 주시길.....

 

수정 STX조선소 유치강행에 대책위 철야농성

마산시, “수정만 공유수면매립지 용도변경계획 철회할 수 없어”


STX조선소 건립을 반대하고 있는 수정마을 대책위가 마산시청에서 철야 농성을 벌이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산시청에서 철야농성을 벌이고 있는 주민대책위


최근 마산상공회의소와 상공인 단체에서 수정지구 공유수면매립 STX 조선 유치문제에 대해 조속히 유치하라는 압력을 받고 있는 마산시가 27일 협상과정에서 관계공무원이 자리를 박차고 떠나버린 것이 발단이 됐다.


27일 마산시청 앞에서는 수정마을 주민과 트라피스트 수녀원, 통영시 조선소환경피해대책위 등 300여명이 문화제와 촛불기도회를 가지면서 조선소 유치 반대의사를 강하게 나타냈다.


이 과정 속에서 마산시와 주민대책위와의 면담이 이루어 진 것은 오후 4시 20분경. 이 자리에서 마산시가 예정하고 있는 기자회견을 취소하고, 3월 초순까지 매립목적변경 찬반을 묻는 방식을 결정하는 주민간담회를 가지기로도 합의했다.


마산시는 28일 수정만 공유수면매립지 용도변경계획에 대한 시의 공식견해를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예정하고 있었다.


다소 순조로워 보이던 협상은 주민대책위가 찬반을 묻는 방식을 결정한 이후에 그 간담회에서 합의된 방식에 따라 주민결과가 나오기까지 마산시가 매립목적과 관련된 어떠한 행정절차도 진행하지 않겠다는 내용의 문구 삽입을 요구하면서 부터이다.


절차에 대한 문서화를 요구하는 주민대책위의 요구에 마산시 관계자가 난색을 표하며 작성 중이든 문서를 들고 “이렇게는 일을 할 수 없다”며 자리를 박차고 떠나버린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산시청에서 철야농성을 벌이고 있는 주민대책위


이러한 행동에 주민대책위가 강하게 반발하면서 협상장은 결국 철야 농성으로 이어졌다.


주민대책위는 조선소 유치에 대한 주민 찬반 결과가 나오기도 전에 행정을 집행하려고 한다며 반발하고 있다. 마산시가 주민들의 의사와는 상관없이 조선소 유치를 강행하려고 한다는 것이 주민대책위의 시각.  이는 주민들의 의사에 따라 수정공유수면 매립지 목적 변경을 하겠다는 경남도의 입장과도 차이가 있다.


실제로 주민대책위는 25일 항의 방문에서 “주민들의 의사와는 상관없이 유치하겠다는 것이 마산시의 확고한 입장”이라는 말을 들었다고 한다.


무엇보다 이러한 마산시의 입장은 27일 주민대책위와의 면담에서 나온 “시가 1년 동안 노력해서 만든 2020 도시기본계획에 반영한 것으로 다시 계획을 바꿀 수 없다”는 황철곤 마산시장의  발언으로 분명해졌기 때문이다.


간담회에서 결국 철야 농성까지 하게 된 주민대책위와 트라피스트 수녀들은 수정마을은 전체 368세대 중에서 286세대가 조선소가 들어서는 것을 반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럼에도 마산시가 수정마을 주민들 과반수가 넘는 359명의 동의를 받았다는 찬성주민들의 잘못된 동의서를 근거로 강경하게 밀어 붙이려 하고 있다는 것이 대책위의 설명이다.


트라피스트 수녀원은 마산시가 내세우고 있는 359명의 동의서에 대해서도 위장전입자와 한가구원에 대해 자녀까지 포함해서 중복서명을 받은 잘못된 결과라고 주장했다. 세대 중심의 찬반을 조사하지 않고 인구수를 대상으로 조사를 했다는 부연설명이다.


최근 갑자기 전입자가 248명이 늘었다며 상황을 전한 한 수녀는 24일과 25일에 걸쳐 마산시가 주민동의서를 받았지만 81세대 중 31세대만 동의를 해 과반수를 동의를 받지도 못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관련 기사] - 마산시 수정 공유수면 매립지 토론회 무산
[관련 기사] - 수정마을 조선소 유치, 주민투표 재차 요구
[관련 기사] - 마산수정 매립지 STX 중공업 유치, 주민 찬반 갈등


Posted by 구자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daum.net/qwsde12 BlogIcon 핑키 2008.02.28 17: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루빨리 문제해결하세요~힘내세요!

  2. Favicon of http://blog.naver.com/9_dream BlogIcon 아홉가지 2008.02.28 21: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결과내세요~ 힘내세요

마산시 수정 공유수면 매립지 토론회 무산

주민대책위 “마산시가 토론회를 주민설명회로 변경시켜”


마산시 수산면 수정지구 공유수면 매립에 대해 대한 ‘수정마을 stx 유치 반대 대책위원회’(이하 주민대책위)와 마산시와의 토론회가 주민대책위의 반발로 무산됐다.


주민대책위에 따르면 마산시와 주민설명회를 앞두고 15일 한차례 토론회를 개최하기로 했으나 마산시가 토론회를 무시하고 주민설명회를 강행하려했다는 것이 그 이유다.


지난 2월 5일 주민대책위원회는 마산시 부시장과의 면담을 통해 객관적인 근거가 마련되지 않은 상황에서 주민들의 이주 의사를 묻는 것은 주민간의 갈등만 조장한다고 주장하고, 이주 관련 마산시의 조사 작업을 전면 중단할 것을 요구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부시장은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이주 조사 작업을 중단하겠다는 약속과 함께 주민대책위원회 소속 31명을 대상으로 수정지구에 대한 마산시의 대안을 들어보고 방안을 마련해보는 간담회 내지 토론회를 마련하기로 약속했던 것.


주민대책위는 “이 토론회를 통해 나온 방안에 따라 마을주민을 대상으로 한 주민설명회 개최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면서 마산시가 이 약속을 어겼다고 주장하고 있다.


마산시가 14일 마산시청 정문, 후문에 ‘수정지구 주민설명회’라는 간판을 내걸고, 보도자료를 통해 수정지구 주민설명회를 진행한다고 언론에 알리는 등 토론회를 주민설명회로 변경시켜 또다시 주민들을 기만했다는 것.


이러한 배경에는 마산시에 대한 주민대책위의 깊은 불신이 자리 잡고 있다.


주민대책위는 “마산시가 수정공유수면 매립목적변경을 위해 경상남도에서 요구하고 있는 ‘주민합의안’을 만들기 위해 온갖 약속위반과 거짓말을 스스럼없이 자행해 왔다”는 것이 불신의 배경이다.


 이와 함께 주민대책위는 마산시와 stx 조선소가 “어떤 신기술로도 해결할 수 없는 환경저감대책만 운운”하면서 “경제논리와 주민들이 잘 살 수 있다는 장밋빛 계획만 난발하고 지금까지 그 어떤 구체적인 대안을 마련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에 앞서 마산지역 상공인들은 13일 수정지구 STX중공업 유치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마산상공회의소 회장단은 “마산경제 재도약을 위해 수정지구 STX유치는 반드시 실현되어야 한다.”며 “기업의 투자의욕을 꺾는 과도한 요구를 자제하고, 지역과 마을 발전을 위해 분열과 갈등을 조속히 마무리할 것”을 주민들에게 당부했다.


또, STX중공업과 마산시에 대해서도 “이해 당사자들에게 감동을 줄 수 있는 행정력을 발휘할 것”을 촉구하기도 했다.


Posted by 구자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밀감돌이 2008.02.15 19: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같은 마산에 살면서 이런 이야기는 금시초문이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