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미국산쇠고기 수입에 대한 장관고시가 발표되면서 경남에서도 이틀째 촛불문화제가 이어지고 있다. 그 중 창원시 용호동 정우상가 앞 도로에서 진행된 촛불문화제는 미국산 쇠고기 수입에 대한 국민들의 반발을 대변하듯 노동자뿐만 아니라 시민들, 그리고 학생들 500여명이 참여했다.


미국산 쇠고기 수입을 반대하는 서명운동이 이어지고 있는 속에서 시민자유발언에 나선 창원 남양동 강민희씨는 “미국산 쇠고기 수입과정을 보면서 쇠고기만의 문제가 아니다”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발언을 이어나갔다.


강씨는 대통령이 대국민 담화문에서 “한미 FTA만으로 모든 것이 해결될 것처럼 말했다.”며 “쇠고기 수입도 그 일환이다”라고 강조하면서 FTA와 쇠고기 문제를 분리 대응해야 한다는  정부의 주장을 반박하기도 했다. 또 “한미 FTA는 잘 사는 사람에게는 유리하지만 가지지 못한 서민들에게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의료보험 민영화와 영어몰입교육들을 사례로 들어 참석자들의 갈채를 받기도 했다.


또, 마산 구암동에서 왔다는 정재규씨는 “우리 속담에 음식 끝에 마음이 상한다는 말이 있다”며 “여기 모인 사람들은 음식 끝에 마음이 상해 나왔다”고 말하고 이명박 정부가 촛불집회를 이념이나 정치적으로 바라고 꼬집기도 했다.


그는 촛불집회는 계속 이어져야 한다며 주위 사람을 데려서 나오자고 말하면서 자신은 “내일 역사의 장소인 청계천 광장에 간다.”고 밝혀 참석자들은 환호를 받기도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라는 노래가 울려 퍼지는 가운데 자신이 인터넷 아이디 착한마녀라고 밝힌 참가자는 “정부가 하는 일이 모두 환경을 파괴하는 일이다”라고 주장하고 국민소환제를 실시해야 한다고 요구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인터넷을 달구었던 “뼈의 최후통첩”이라는 UCC가 상영되면서 폭소를 이끌어냈고, 참가자들은 협상무효와 고시철회를 외치기도 했다.


촛불문화제를 주최하고 있는 경남진보연합은 어제 현장모금으로 77여만 원이 모금이 되었다고 말하고, 그 중 지나가던 시민이 촛불을 사는데 써달라며 10만원을 주고 갔다고 시민들의 뜻을 받들어 집회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민주노총 경남도본부는 미국산쇠고기 수입위생조건 고시가 관보에 게재되어 효력이 발생하게 되는 6월 2일 광우병쇠고기 한미FTA저지 경남도민운동본부 소속단체 회원 200여명이 출정식을 가지고 부산 감만 부두로 향할 예정이다.



Posted by 구자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