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일 대림자동차 해고자 40여명이 정리해고 철회를 요구하며 창원공장 본관을 점거하고 있는 가운데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 소속 산별대표자들이 평화적 문제해결을 촉구했다.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 산별대표자들은 4일 대림자동차 창원공장 정문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대림자동차 정리해고 문제와 쌍용자동차 사태와 같이 파국을 맞아서는 안된다”며 정리해고를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해고노동자들은 그 동안 대화를 통해 사태를 해결하고자 모진 추위에도 평화적인 농성을 진행해 왔다”며 “노조를 파괴할 목적으로 정리해고를 악용한 대림자동차가 이들은 본관 옥상으로 내몰았다”고 주장했다.

 

또, “(해고자들이) 본관을 점거하고 있는 이유는 정든 일터로 돌아가서 가족의 생계를 책임지겠다는 것”이라고 덧붙이고 “지역사회도 수많은 노동자들을 죽음으로 내 몰 수 있는 대림자동차의 정리해고 악용을 더 이상 용납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산별대표자들은 3월12일 경남지역노동자대회를 통해 정리해고 철회와 평화적 사태해결을 요구할 것이라고도 밝혔다. 아울러 이러한 평화적 해결노력에도 불구하고 대림자동차가 노조파괴를 위한 정리해고를 고집한다면 불매운동과 원청업체에 대한 물량중단 압력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해 강력한 대응투쟁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대림자동차는 지난해 10월께 판매부진을 이유로 직원 665명 중 193명에 대해 희망퇴직, 10명에 대해서는 무급휴직을 시켰으며, 47명에 대해서는 정리해고를 단행했다. 이에 대해 대림자동차 지회는 ‘노동조합을 파괴하기 위한 정리해고’라고 반발해 왔다. 노조지회는 지난해 10월부터 대림자동차 정문 앞에서 천막농성을 벌이며, 집회와 촛불문화제를 열어왔다.

 

한편, 진보신당 경남도당은 2일 성명서를 통해 “대림자동차의 정리해고 대상자 47명안에는 노조임원 3명 전원과 집행간부 6인중 5인이 포함되어 있어 사측이 이번 정리해고를 통해 노동조합 자체를 무력화를 획책하고 있음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진보신당은 “사측이 끊어야할 것은 노조를 경영의 걸림돌로 보고 노동자를 소모품처럼 여기며 해고를 남발하는 전근대적 노사관이고 사측이 쌓아야 할 것은 고용보장을 통해 노동자들이 열심히 일할 수 있도록 만드는 노사신뢰라고 생각한다.”며 “대림자동차 점거농성투쟁이 이웃한 부산의 한진중공업처럼 정리해고를 철회하고 평화적으로 해결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Posted by 구자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3.04 16: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