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동강 함안보에서 검출된 퇴적오염토가 발암가능물질이 기준치보다 20.7배 높게 나오면서 시민단체가 4대강 공사를 중단할 것과 환경영향평가를 다시 실시할 것을 촉구했다. 
 



지난 1월31일 민주당 4대강사업저지 특별위원회가 낙동강 함안보 현장에서 채취한 퇴적오니토의 수질실험 검사결과에 따르면 발암가능물질인 디클로로메탄이 0.414㎎/ℓ로 나타나 하천·호소기준 0.02㎎/ℓ의 20.7배에 달했다. 부유물질(SS)은 2127.6㎎/ℓ, 질산성 질소는 32.07㎎/ℓ로 나타나 각각 기준치의 85배, 80배가 넘는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함안보의 퇴적오니토의 중금속 검사결과에서는 8개 중금속이 검출됐다. 이 중 6가 크롬 4.67mg/kg, 시안은 1.72mg/kg으로 현행 토양환경보전법상의 토양오염 우려지역 1기준에 근접한 수치로 드러났다.

 

이 분석 자료는 함안보 퇴적토 3곳의 평균 함수율 29%를 고려해 폐기물공정시험법의 용출실험법을 원용한 수질결과로 퇴적토내 공극수의 수질농도이다. 이 분석결과는 준설 시 퇴적토내 함수량중의 수질농도를 측정한 것으로 하천용수에 용출될 경우에는 하천수와 혼합되어 이 보다 낮은 용도로 노출될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다.

 

반면, 시민단체는 함안보 퇴적토 토양 성분을 분석한 결과 탁도를 유발하는 점토(Clay)는 13%, 퇴적물입자(Silt)성분은 55.8%, 모래 31.2%로 구성되어 있어 준설시 심각한 탁도를 유발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유기물함량도 3군데 평균 54,300ppm(5.43%)로 나타나고 있어 성토 및 복토재로 활용시 땅속에서 혐기성 분해를 유발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낙동강국민연대’와 ‘4대강사업저지 낙동강지키기 경남본부’는 3일 창원시 낙동강유역환경청 앞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낙동강 전 구간에서 동시에 준설이 이루어질 경우 준설방법, 준설 당시 하천 유속, 오탁방지막의 역할수준 등에 따라 농도변화가 높아, 준설시 발생되는 정확한 농도예측은 쉽지 않다”고 주장했다.

 

시민단체는 낙동강 정비사업은 여름철까지 단기간에 준설과 대 규모 보와 같은 동시다발적인 하천토목공사가 진행될 예정이라며, 이로 인한 물 흐름의 정체와 부유물 등은 필연적으로 수질오염을 가속화 시킬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또한, 동시다발로 진행되는 대규모의 하도준설은 생물들의 주요서식지와 산란공간을 파괴하는 동시에 육수생태계 파괴를 불러 온다며 이에 따른 치명적인 식수대란도 우려된다고 주장했다.

 

이와함께 시민단체는 최근 부산상수도사업본부가 공개한 물금취수장 수질검사결과를 보면 평균 4급수로서 식수 원수로는 부적합한 상황이라고 말하고, 부적합 원수를 부산시민에게 공급한 낙동강환경유역청의 공개 사과를 요구했다. 또, 환경영향평가서에 따르면 대체로 물금지역보다 창녕 남지지역의 수질이 나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며 남지지역 칠수정수장 원수 측정 결과를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시민단체에 따르면 부산상수도사업본부가 2월14일에서 20일까지 측정한 물금취수장 수질측정결과는 생물학적 산소요구량(BOD)은 5.0에서 5.2mg/L, 화학적 산소요구량(COD)는 9.0에서 9.3mg/L이다.

 

한편, 지난 달 23일 낙동강유역환경청에서 천막농성을 하려다 경찰에 저지당한 ‘4대강사업저지 낙동강지키기 경남본부’는 그 자리에서 9일째 노상농성을 진행하고 있다.




Posted by 구자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