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사업에 반발하고 있는 시민단체가 낙동강유역환경청에서 철야농성을 위한 천막을 설치하려다 경찰의 제지에 가로막혔다.

 

‘4대강사업저지 및 낙동강지키기 경남본부’는 23일 낙동강유역환경청에서 4대강사업 공사중단과 환경영향평가 재실시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진 후 곧이어 농성을 위한 천막설치에 들어갔다.

 

하지만 시민단체가 천막을 설치하려던 장소는 이미 승용차로 메워진 상태. 결국 시민단체가 도로변에 천막설치를 시작하자 경찰은 도로교통법 위반을 고지하며 제지에 나섰다. 시민단체는 천막설치가 어려우면 노상농성으로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천막설치가 시작되자 경찰이 에워 싸고 있다.

정문을 막아선 낙동강유역환경청 공무원들이 현수막뒤로 나란히 섰다.


시민단체의 천막농성은 3월22일 물의 날을 앞두고 열릴 예정인 ‘4대강사업저지 낙동강지키기 도민행동’ 행사에 경남도민들의 참여를 호소하기 위해 준비됐다. 이 행사는 경남도민 1천여명 이상이 참석하는 행사로 준비되고 있다.

 

시민단체는 이 날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그동안 수없는 기자회견과 성명서를 통해 요구를 전달해 왔지만 정부와 환경부는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하고 “이제 행동으로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천주교 마산교구청 박창균 신부는 “김태호지사가 4대강에 따른 침수와 오염에 대한 피해대책을 먼저 세울 것을 약속했지만 함안보는 보를 만들 단계에 와 있다.”고 성토했다. 그는 “법을 어기고 거짓말로 치장하며 4대강사업이 진행되는 것은 국민의 안정을 무시하고, 차세대를 무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정부정책을 맞추어주기 위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 환경청도 정당한 기관의 모습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병하 민주노동당 경남도당위원장은 4대강 사업은 행정절차의 문제뿐만 아니라 골재에 대한 문제도 있다고 말했다. 4대강 사업에서는 골재와 모래에 대한 수급계획이 없다는 것이다. 그는 “4대강 사업에서 적재장도 없이 모래를 파내고 논밭에 보관하고 있는 것도 문제지만 적법한 절차 없이 모래를 팔아먹는 문제도 있다”고 말했다.

 

이날 시민단체는 4대강사업 공사중단과 환경영향평가 재실시를 재차 요구했다.

 

시민단체는 “함안보가 설치되면 지하수위가 상승하여 낙동강 주변지역의 저지대 농경지가 침수되고, 이로 인해 함안, 의령, 창녕 주민들은 농업에 심각한 피해를 입게 된다”고 주장했다. “7개 항목의 중금속이 검출된 달성보, 함안보의 시커먼 퇴적토도 낙동강 식수오염의 치명적 원인이 된다”고도 했다.

 

4대강사업을 반대하는 시민단체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낙동강과 한강의 ‘보 수리모형실험’이 현재 창녕군 길곡면 오호리에서 진행되고 있는 것도 비판의 대상이 됐다.

 

시민단체는 “하천공사는 수리모형 실험결과가 반영된 실시 설계서를 첨부하여 하천법에 따라 고시 공사해야 한다”고 말하고 “4대강사업의 보공사의 수리모형실험은 현재 진행 중이며 아직 그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특히 “수리모형실험은 일반적으로 최소 6개월 걸리지만 4대강 사업에 필요한 실험은 고작 1개월 반 만에 마무리하겠다는 계획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17일부터 ‘4대강사업저지 및 낙동강지키기 경남본부부와 주민대책위는 경남도청과 낙동강유역환청에서 4대강 공사중단과 환경영향평가 재실시를 요구하며 1인 시위를 계속하고 있다.





Posted by 구자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apsan.tistory.com BlogIcon 앞산꼭지 2010.02.23 2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 대구시는 낙동강과 금호강이 만나는 화원유원지 일대에 대규모 개발계획을 입안하고 있습니다.
    이는 4대강사업의 일환으로 계획된 사업으로, 만약 이 사업이 그대로 실행이 된다면,
    산업화시기 금호강에서 유입된 강바닥의 썩은 오니층들이 그대로 드러나고,
    이것은 그대로 하류로 흘러들어 경남도민의 식수원을 오염시킬 가능성이 농후합니다.
    지금 이들이 하는 짓거리가 이런 식입니다.
    4대강사업, 저주받을 사업입니다.

  2. Favicon of https://muye24ki.tistory.com BlogIcon 무예인 2010.02.24 0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 들어야 말을하죠 고요속 외침

  3.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t__nil_login=myblog BlogIcon 실비단안개 2010.02.24 10: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겨날 때 귀가 없었는지,
    알아듣지를 못하니 국민 노릇 제대로 하겠나요.

  4. Favicon of https://pdjch.tistory.com BlogIcon 레몬박기자 2010.02.25 07: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답답하고 또 답답하고 이 일을 어이해야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