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김무성 원내대표의 ‘아새끼’ 발언에 분노한 경남 함안지역 한나라당 당원들이 탈당했다. 

한나라당 중앙회 상임위원 안건준외  6명은 25일 보도자료를 통해 “그간 공천과정에서 드러난 군민의 아픔을 조진래 국회의원은 명확한 해명과 설득 이해를 구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또다시 군민가슴에 대못을 박는 제1당의 한나라당 원내대표라는 김무성 의원 나리께서 입에 담지 못할 아버지는 (가)번을, 엄마는 (나)번을, 아새끼 는 (다)번을 도저히 이해 못할 막말“을 했다며 “당직유지가 함안인의 모독이요 수치”라며 탈당 이유를 밝혔다.

이들은 “가슴이 찢어지는 아픔이 있지만 탈당이라는 중대한 결단을 내리게 된 것은 이제는 더 이상 한나라당 당원으로 머물 이유가 없어 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하고, “좋은 말로 군민에게 머리 숙여 한 표를 부탁해도 모자랄 판에, 군민에게 욕설로 한 표 달라는 오만과 독선을 보고 함안을 사랑하는 사람들로 양심이 도저히 허락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경남지역 한 네티즌이 기자회견장에서 김무성 한나라당 원내대표의 발언에 항의하는 손팻말을 들고 있다.

이들은 “한나라당은 개인의 사조직이 아닌 공당으로서 합리적인 기준과 평가에 따라 지역을 선도할 일꾼 후보자를 선출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주민의 여론과 정서를 무시한 공천 같아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며 “잘못된 공천이라는 이야기와 함께 지역민심이 크게 이반되고 지역정서가 분열되는 안타까운 상황에 함안의 장래에 대하여 걱정을 아니 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날 탈당한 인물은 송인근 전 조진래 국회의원 후원회 사무국장, 이미영 한나라당 법수면협의회 여성회장, 안정숙 한나라당 칠원면협의회 여성회장. 박용규 한농연 경남도 부회장, 이기찬 한나라당 법수면협의회 회장, 이용진 전 함안군 생활체육협의회 사무국장, 김분조 한나라당 자이 APT협의회 여성회장 7명이다.

한편, 민주당 경남도당은 25일 논평을 통해 한나라당 “김무성 원내대표는 경남도민은 물론 대한민국 군과 가족에 사죄하고, 원내대표직을 사퇴하라”하라고 요구했다.

경남도당은 “경상도 사람들이 비속어나 욕설로서 친근하게 소통하지는 않는다”며 “대한민국 여당의 원내대표가 경상도 사람들이 어르신들과 친근하게 소통하는 방법이 비속어와 욕설이라고 하니 기가 찰 노릇”이라고 지적했다. 또, “욕설로서 국방력을 강화 할 수는 없다”며 “이는 대한민국 군과 그 가족의 명예에 대한 심각한 모독이라 아니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앞서 김무성 원내대표는 경남 함안군지역 지원유세과정의 막말에 대하여, 문제의 단어는, “모이신 어르신들과 친근하게 소통하려는 과정에서 나온 말이었다”고 이해를 구했다. 또한 “공군 관련 발언도 국방력 강화를 지적하려 했으나 의도와 달리 부적절한 표현이 사용됐다”고 해명했다.


Posted by 구자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동백나무 2010.05.26 2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일이 있을 수가 있나요.
    우찌... 참말로 우찌...

  2. nam 2010.06.16 18: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무성.. 우리는 아새끼가 아니다 십새끼야

 

>



한나라당 김무성 원내대표의 ‘아새끼들’ 발언이 파문을 낳고 있다.

민주당이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김무성 한나라당 원내대표은 23일 경남 함안군 칠원면에서 한나라당 후보들의 지원유세를 가지는 도중 20대와 30대의 유권자를 비유해 ‘아새끼들’이라고 표현했다.

또, ‘하늘로! 우주로’’라는 공군 슬로건에 대해서는 “지랄하고 자빠진 것”으로 비하하는 한편, 함안군 칠원면과 창원시  북면을 연결하는 ‘천주산 터널 공약’을 거론하면서 “내가 원내대표 재임 중에 반드시 확정하도록 하겠다”면서도 “만약에 이 지역에서 한나라당 이달곤 도지사가 김두관 후보에게 지면 이거 다 취소된다. 무슨 말인지 아느냐”고 협박성 발언을 하기도 했다.

그는 지원유세를 통해 “지금 기초의원이 가 나 다로 돼 있다. ‘가’는 다 당선되게 돼 있다. 여러분들 아버지는 ‘가’ 찍고, 엄마는 ‘나’ 찍고, 아새끼는 ‘다’ 찍도록 여러분 훈련 잘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또, ‘지난 10년의 정권 동안 국가 안보가 취약해졌다’는 취지의 발언을 하면서 ‘하늘로! 우주로!’라는 공군 슬로건을 지칭하며 “지랄하고 자빠진 것”으로 비하했다.

무소속 김두관 경남지사 후보

이에 대해 김두관 경남지사 후보는 24일 경남도청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집권당의 원내대표가 경남도민을 무시하는 막말을 하고, 경남도민을 협박하는 망언을 한 것이라며 분노했다.

김 후보는 공당의 공약은 국민과의 약속이라며 김 원내 대표의 ‘천주산 터널 공약 취소’ 발언을 문제 삼았다. 이어, 유권자가 ‘아새끼’냐고 묻고 경남사람이 이런 푸대접과 멸시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최근에 여당이 벌이고 있는 자신에 대한 온갖 네거티브와 흑색선전, 악담에 대해서 참아 왔지만 경남을 모욕하고 도민을 욕보이는 행위에 대해서는 참을 수 없는 분노를 느낀다고 했다.

또한, 천안함 사태와 관련해, “한나라당은 한총련 학생들이 미군부대를 점거 농성한 것을 이유로 다수당의 횡포를 부려 저를 행자부 장관에서 해임했다”며, “천안함 사태와 관련해 책임지는 사람이 없다는 것은 이해가 안된다”고 덧붙였다.

민주당도 이날 논평을 통해 사과를 촉구했다.

민주당은 “경남도지사 선거에 출마한 한나라당 이달곤 후보와 야권단일 후보인 김두관 후보가 치열한 경합을 벌이고 있는 곳에서 집권당의 원내대표가 유세지원을 나와 한나라당 후보에게 표를 안 주면 예산도 안 준다는 식의 주민 겁박을 하고도 일말의 양심도 없이 ‘모르쇠’를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실수였던 고의였던 간에 책임 있는 정치인이라면 최소한의 해명과 사과는 있어야 한다”며 “아무런 사과와 반성 없는 태도에 실망스러움을 넘어 개탄스럽다”고 했다.

Posted by 구자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푸른옷소매 2010.05.24 17: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권자를 우습게 보는 한나라당, 6월 2일 표로 심판합니다.

  2. 푸른옷소매 2010.05.24 17: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을 좀 바꿔주심이... 그냥 쓱 보는 네티즌은 김두관 후보가 '아새끼들' 발언을 한 줄 착각할 수도 있겠어요.

  3. 경남 사랑 2010.05.25 13: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 노무현 대통령과 같이, 김두관 후보님은 정말 고개를 숙여야 될 때를 아시는 분이십니다.
    저 역시 경남 남해 출신으로 서울에서 살고 있는 처자입니다.
    경남 도민 여러분.. 힘내십시오,
    경남에 김두관 후보가 있다는 것만으로, 경남은 행복한것입니다.
    그 행복, 놓치지 말고~ 다들 투표 한번씩... 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