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훈 경남도교육감 후보가 환경운동연합 녹색후보로 선정됐다.

환경운동연합은 26일 경남도교육청에서 박종훈 후보와 ‘초록학교 만들기’ 정책협약을 체결하고 협약서를 교환했다.

환경운동연합은 박종훈 경남도교육감 후보를 6.2 지방선거 '녹색후보' 선정했다.


환경운동연합은 환경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경남교육, 쾌적하고 건강한 교육환경 조성, 지역사회와 마을 공동체가 함께하는 행복한 학교 만들기의 필요성을 공감하며 환경운동연합 녹색후보인 박종훈 경남도교육감 후보와 ‘초록학교 만들기’ 정책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김석봉 환경운동연합공동대표는 “박 후보가 도교육위원으로 재직하면서 환경운동에 참여해 왔다”며, “현 교육감이 학교 인조잔디운동장을 만드는 것을 보면서 친환경교육감이 필요하다는 인식을 바탕으로 운영위원회를 거쳐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박종훈 교육감 후보는 당선이 되면 학교인조잔디운동장을 설치를 중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아이들이 흙을 밟을 수 있도록 친환경적 교육환경을 만들고 다양한 체험학습을 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또, “환경단체와 학부모단체가 함께하는 사회적 합의를 통해 ‘초록학교 만들기 추진단’을 만들고 환경교육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환경운동연합 녹색후보로 선정된 박종훈 경남도교육감 후보와 신석규 마창진환경운동연합 공동의장이 협약서를 교환한 후 펼쳐 보이고 있다.


이날 환경운동연합과 박 후보가 교환한 협약서에는 △환경교육을 살릴 수 있도록 기후변화 대응교육 강화 △담장 없는 학교 숲 확대 및 조성 △환경 친화적인 교정 조성 △방과 후 학습 프로그램으로 생태체험학습활동 권장 △학교 무상급식으로 경남지역 친 환경 먹을거리 제공 △소풍을 생태문화학습체험 프로그램으로 발전 △사회 환경교육과 연계한 교사직무교육 실시 △에너지 절약, 자원순환형 교실 가꾸기 △학교 주변 환경 안전하고 쾌적하게 개선 △환경단체가 참여하는 초록학교 만들기 추진기획단 운영을 담고 있다.

환경운동연합은 이번 지방선거에 녹색후보를 발굴, 추천하고 지방자치와 생활정치, 주민자치, 환경실천을 구현하고자 한다며 녹색후보를 선정해 발표하고 있다.


Posted by 구자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