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명사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1.29 친일인명사전 예정자 발표, 시민단체 발빠른 행보



친일인명사전 예정자 발표, 시민단체 발빠른 행보
“반민족행위자 명단발표...늦었지만 다행한 일”


민족문제연구소와 친일인명사전편찬위원회가 국치일인 29일 ‘친일인명사전 수록 예정자 1차 명단’을 발표하자, 그 동안 친일혐의로 논란의 대상이 되고 있는 인사들에 대해 시민단체들의 발 빠른 대응이 이뤄지고 있다.

경남민주언론운동시민연합은 ‘친일인명사전 수록예정자 1차 명단’이 발표되자 장지연 친일명단 공식확정 및 경남도문화재 94호 지정에 대해 취하하라는 건의를 공식적으로 했다.

경남민언련은 지난 7월1일 자로 마산시가 경남도에 품신하여 제정된 경남도문화재 94호(마산시 현동소재 장지연 묘소)와 현동에서 수정 가는 길을 정지연 로(路)로 지정 한 것에 대해, 관련학자와 시민단체의 의견을 들어 취하해 줄 것을 공식 요청한바 있지만 마산시는 시민단체가 보낸 공식질의에 대해서 2개월여 가까이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대해 경남민언련은 “마산시가 장지연 무덤을 지방문화재로 인정을 하겠다는 것인지 공식적인 답변을 다시 한번 기대한다.”며 더불어 장지연 로(路)에 대한 입장도 함께 표명해 줄 것을 요구했다.

생전 장지연의 친일논란은 수년 전부터 지역에서 꾸준하게 제기되고 있다. 지역언론계로부터 친일 논란이 격렬하게 일고 있고, 신문의 날 장지연 묘소 참배는 시민단체의 반대로 올해부터 참배가 중단된 상태이다.

또 독립기념관에서 시일야방성대곡 사설 발표‘100주년 기념 사설비’건립도 백지화되었으며, 언론재단에서 연간 4,000만원을 지원하는‘장지연 상’도 원점에서 재검토 단계에 있다.

경남민언련은 지역에서는 친일반민족행위 진상규명위원회에서 장지연의 친일혐의를 공식조사 하도록 요청할 것이라고 밝히고, 더불어 국가보훈처에 서훈박탈도 공식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마산의 열린사회 희망연대도 성명서를 내고 “광복 60년이 지난 오늘에서야 일제의 앞잡이로 반민족 행위를 한 친일분자들의 명단이 선정 발표된 것은 너무 늦은 일이지만 그 만큼 감격스럽고 다행스러운 일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희망연대는 “명단에 오른 일부 인사들의 후손들과 관련기관(언론, 학교, 종교단체, 각종기념사업회 등)에서의 반발이 만만치 않을 것”이라며 “그러나 그런 반발은 해당 인물들의 반민족 행위를 국민들의 머리 속에 더욱 깊이 각인시키는 어리석은 행위일 따름”이라고 일축했다.

또 “여러 가지 이유로 다음명단이 발표 때까지 유보된 자들도 있다.”며 “만일 이번 명단에 포함되지 않은 것을 마치 면죄부나 받은 것처럼 생각한다면 또 다른 화근을 불러 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희망연대는 경남 통영에서 시장과 문협지회가 앞장서서 시인 유치환이 친일 인명사전에 들어가는 것을 막아내려고 온갖 수단과 방법을 동원, 인명사전 편찬위원들을 압박한 사실에 대해 국민들의 지탄을 받아야 할 일이라고 지적하고, 진주 출신의 대중가수 남인수에 대해 문화재등록을 반대했다.

더불어 “장지연, 박시춘 등 몇몇 친일 인사들과 관련하여 진행되고 있거나 이미 진행된 각종 기념사업은 일체 중단, 철회할 것을 지방자치단체와 관련기관에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밝혔다.
ⓒ민중의소리
Posted by 구자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