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업방송'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6.27 패배보다 더 짜증난 상업방송의 횡포 (3)

26일 남아공 월드컵 16강전 우루과이와의 경기를 보면서 골 결정력 부재에 따른 패배도 나름 짜증스럽기도 했지만 정작 짜증스러웠던 것은 방송사의 중계 태도였습니다.

저는 창원종합운동장에서 응원을 했습니다. 창원지역은 KNN이 SBS의 방송을 받아 송출하고 있기 때문에 SBS의 횡포인지 KNN의 횡포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경기종료가 선언되자 말자 1초의 여유도 없이 곧바로 방송을 중지하고 광고를 내보내더군요. 그야말로 상업방송의 전형을 보고 경악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저는 사실 스포츠를 즐기는 마니아는 아닙니다. 다만 월드컵 같은 큰 경기 내내 흐르는 긴장감을 즐깁니다. 온 몸을 던지고 끓임없이 도전하는 열정적인 모습에서 감동을 받고 박수를 칩니다. 그리고 혼신의 힘을 다한 선수들이 경기종료 후 보여주는 포효와 비통함, 그 모습에 감동을 전해 받습니다.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한 인간의 모습은 어떤 연기를 통해서도 느낄 수 없는 격정적인 감동을 전해 줍니다. 그 자체만으로도 인간이 표현할 수 있는 최고조의 감동을 줍니다. 이 감동의 순간이야 말로 스포츠를 즐기는 이들에게는 목 터지라 응원했던 선수들과 함께 할 수 있는 소중한 시간입니다.  

그런데 영리만을 추구하는 방송은 이 감동을 허락하지 않았습니다. 더 이상은 우리나라의 경기가 없다는 것을 알려주듯이, 방송사고 라고 느낄 만큼 갑자기 화면이 바뀌어 버렸습니다. 해설자들의 마지막 멘트조차 듣지를 못했습니다.

때문에 저는 그 감동을 보지 못하고 귀가 후 뉴스를 통해 보아야 했습니다. 골 결정력 부족에 탄식하고 선수기용에 불만을 나타냈지만, 패배 후 선수들의 눈물을 현장에서 보지를 못했습니다. 그들의 눈물을 운동장에서 보았다면 경기 내내 자아냈던 탄식과 원망은 모두 사라지고 오히려 커다란 감동을 전해 받았을 것입니다.

하지만 자본의 이익을 먼저 추구하는 상업방송으로 인해 저는 선수들과 애절함을 함께 나눌 마지막 기회를 박탈당했습니다.  얼마전 16강 리그전이 진행될 때 서울에서는 타 방송사의 거리응원전 취재도 못하게 가로막았다지요. 정말 어이상실입니다. 속된 말로 돈 독이 올라도 한참 올랐습니다.    

저는 다음 월드컵에서는 SBS가 독점중계 하는 것을 반대합니다. 정확히는 월드컵이 더 이상 상업화 되는 것은 반대합니다. 금욕을 먼저 추구하는 이상, 선수들이 스포츠를 통해 전해주는 잔잔한 감동조차도 자본의 먹이감이 됩니다.

다음에는 절대로 독점중계 하는 일이 없기를 바랍니다. 그리고 우리 선수들 아쉽지만 잘 싸웠습니다.

Posted by 구자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합리적사고 2010.06.27 15: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SBS 의 대주주는 (주)태영 입니다.. 태영과 이명박 대통령사이의 은밀한 관계는 유명하지요..한 때 증권가에서는 대운하사업도 태영에게 특혜가 갈 것이라는 소문이 파다했었습니다.. 우습게도.. 마산의 한일합섭 땅과.. 39사단 부지 모두..(주)태영이 얽혀있습니다.. 뭐 더 이상 할말은 없을 것 같습니다... 해쳐드시라고 이명박대통령 각하를 우리손으로 뽑았으니...

  2. Favicon of http://freegood.tistory.com BlogIcon 모개 2010.06.27 21: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유명한 월드컵도 여러 방송사에서 입맛대로 볼 수 없도록 막고 상업적으로 이용하게 하는 것이 미디어법 통과의 결과입니다. 미디어법이 그리도 좋은 것이어서 반드시 추진해야한다고 하던 정부와 미디어법 때문에 이런 일이 일어날줄 또 일어난줄 모르는 국민!! 안타깝습니다.

  3. 그렇군요 2010.06.28 09: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운동장에서 경기를 볼 상황이 안되어서 안타깝게 인터넷으로 봤습니다.
    감동적인 순간은 많은 사람들과 함께 해야 할텐데.. 하고 안타까웠는데,
    글을 읽고 나니 오히려 인터넷이 나았다는 생각이 듭니다.
    광고없이 내내 선수들의 감동적인 모습을 보여줬으니 말이죠.
    차두리 선수의 눈물을 보며 함께 울었습니다. 좋은 글 잘 읽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