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재부역'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2.16 경남도 명인에 친일파와 재벌가 선정 논란 (1)

경상남도가 추진하고 있는 ‘경남 관광진흥 마스트플랜’의 명인선정에 친일과 독재에 부역한 인사와 재벌창설자가 포함되어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작년 12월 경남도에서 경남발전연구원에 의뢰한 ‘경남 관광진흥 마스트플랜’의 최종보고서에는 경남의 관광 명품 콘텐츠로 친일의혹이 일고 있는 인사와 재벌창설자가 포함되어 있다. 

이 보고서의 경남 명인에는 신라시대의 우륵에서부터 전직 대통령인 김영삼, 고 노무현 대통령까지를 아우르고 있다. 이 중에는 이은상, 남인수, 유치환 등 친일의혹과 독재에 부역한 인사와 이병철, 조홍제등 재벌창립자도 포함되어 있다.

여영국 경남도의원

여영국 경남도의원(진보신당. 경제환경위원회)은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친일·독재에 부역한 남인수, 이은상과 친일 논란 진행 중인 유치환을 경남 명품관광 자원으로 선정한 것은 문제가 있다.”라고 지적했다. 또, “재벌가에 대한 역사적 평가와 시민사회의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채 특정 재벌을 관광자원화 하는 것은 지양해야한다.”라고 덧붙였다. 

작곡가 이은상의 경우 1960년 마산 3ㆍ15의거 직전 대통령 후보 이승만을 성웅 이순신에 비유하며 전국 유세를 했고, 3ㆍ15의거에 대해서도 '지성을 잃어버린 데모', '불합리한 불법이 빚어낸 불상사'라는 말로 민주성지 마산을 모독한 인물로 알려져 있다.

또, 친일인명사전에 등재된 남인수는 2008년 진주시에서도 ‘남인수 가요제’를 폐지시킨 친일 인물이며, 유치환의 경우도 그의 친일행각에 대해 논란이 진행 중에 있다. 

여영국 의원은 “프랑스와 중국은 우리와 달리 반민족행위자에 대한 처벌에 철저했고, 이런나라에서는 소멸시효도 없다”라고 했다. 또, “친일을 한 반민족행위자에 대해서는 일체의 자비도 용인할 필요가 없다.”라며 “그것이 바로 정의”라고 강조했다.

이와함께 여 의원은 이병철과 조홍제에 대해서도 단지 재벌이라는 이유로 경남의 명인이라는 영예스러운 칭호를 얻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여 의원은 “이병철의 경우 ‘내 눈에 흙이 들어가지 전에 노조는 없다’며 노동자들의 헌법적 기본 권리를 철저히 부정하였고, 지금도 삼성그룹의 무노조 경영방침으로 유지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또, “재벌창설자에 대한 평가는 노동자, 시민사회, 학계 등에서 보편적으로 인정받을 수 있는 합의가 있을 때 까지 명인 선정을 유보해야 한다.”라고 했다.  

이와 관련해 경남도 관광진흥과 담당자는 이 보고서가 자문위원회의 검토를 거쳐 작성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문위원회는 경남도발전연구원과 경남관광협회, 한국문화관광연구원, 대학교수, 지역언론사, 20개 시·군 담당과장, 여행사 등 다양한 분야에서 참여하고 있다. 

이 담당자는 “이 최종보고서를 토대로 정책입안을 하게 된다.”라고 말하고 “좋은 아이디어 일 경우 예산을 편성해서 도의회에 제출하게 되면, 도의원들이 타당성을 검증하는 과정이 남아 있다”라고 설명했다.

‘경남 관광진흥 마스트플랜’은 최근 국내외적으로 경제적, 사회문화적, 환경적, 기술적인 급격한 환경변화로 인해 녹색관광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경상남도의 관광진흥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고 있다. 
보고서는 경상남도가 향후 5년간 중·단기적 관점에서 경남 관광정책의 목표 및 추진방향을 설정하고 있다.


 

Posted by 구자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yeogangyeoho.tistory.com BlogIcon 여강여호 2011.02.16 17: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의 역사 인식이 이리도 천박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