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열열사 범국민장'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4.04 '김주열열사 범국민장' 행정기관 냉대

4.19 혁명의 도화선이 되었던 김주열열사의 범국민장이 11일 거행되지만, 그 준비과정은 험난하기만 하다. 

'지금까지의 비용들은 모두 외상으로 했다'는 것이 장례준비위원회의 말이다. 소위 ‘한 푼도 없이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런 원인에는 김주열열사 추모사업회와 3.15의 기념사업회와의 갈등도 있지만, 무엇보다 행정기관의 냉대가 그 원인이다.

김영만 김주열열사 범국민장 준비위원회 상임공동장례위원장

이런 상황에서 ‘4.11 민주항쟁 50주년 행사준비위원회’는 시민들의 후원금으로 범국민장을 성대히 치룰 준비를 하고 있다.

다가오는 7일에는 행사비용 마련을 위한 1일 호프 행사를 창원성산 종합사회복지관에서 연다. 김주열열사 범국민장의 예산은 약 5천만원으로 정했다.

‘4.11민주항쟁’은 김주열 열사가 처참한 모습으로 떠올라 1차 민중봉기인 3월15일에 이어 2차 민중봉기가 시작된 11일을 기념해 ‘김주열열사 추모사업회’가 새로 지칭한 용어다. 

4일 만난 김영만 김주열열사 범국민장 준비위원회 상임공동장례위원장은 '경상남도와 마산시가 재정이 없다는 이유로 후원을 거부하고 있다'고 했다. 

또, 김태호 경남지사는 추도사를 지방선거를 이유로 하지 못한다'는 입장을 전해왔다고 했다. 관변단체의 행사였으면 억대의 지원금도 가능했을 것이라고도 했다.   

그는 “행사의 성격으로 보면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떠안는 사안인데 기관장이 참석하지 않는다는 것은 열사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3.15의거 기념사업회가 국회에서 국가기념일 제정을 위한 행사를 할 때, 박희태 한나라당 전 대표는 김주열 열사의 사진을 들고 김주열 열사가 세상을 바꾸었다고 말했고, 이명박 대통령도 후보시절에 김주열 열사 묘지에 가서 세상을 바꾼 사람이라고 한 만큼 열사의 장례식은 범국민장으로 성대히 치러야 할 사안이라는 것이다.  

김영만 공동위원장은  “김주열의 생명만이 고귀해서가 아니라, 역사적으로 그 역할이 중요했기 때문에 국민들에게 추앙받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당시 마산 사람들은 공산불순분자, 폭도로 매도되어 있었는데, 김주열의 희생으로 마산시민들은 더 이상 탄압을 당하지 않았다”며 "범국민장은 마산시민으로서의 도리이자 의무"라고 덧붙였다.

또, “50년이 지난 지금에 장례식을 치루는 것은 당시 김주열 열사의 시신은 탈취되어 처참한 모습으로 강제매장 됐기 때문”이라며 “장례식을 제대로 치루는 것은 민주열사에 대한 합당한 예의”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그는 “공인된 역사에 대해서는 진보와 보수, 여야가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주열 열사의 범국민장은 국민들로부터 인정을 받는 장례식이 되어야 한다”는 것이 그의 생각이다.

범국민장이 열리는 이날에는 김주열 열사의 유족 16명이 마산을 방문한다. 유족들이 공식적인 행사로 초대받아 마산을 방문하기는 50년 만에 처음이다.

지난 3월25일 발족한 김주열열사 범국민장 경남준비위원회



한편, 김주열 열사는 1960년 4월11일 최루탄이 오른쪽 눈에 박힌 채 처참한 주검으로 마산중앙 앞바다에 떠올랐다. 당시 경찰은 13일 밤 도립병원 뒷문으로 시신을 빼돌려져 남원으로 향했다. 다음날 남원에 도착한 열사의 시신은 어머니 권찬주 여사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결국 처참한 모습으로 선산에 묻혔다.


Posted by 구자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