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원평가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6.24 휴대폰 뺏긴 녀석의 교원평가는 어떨까 (5)

제 가정에는 고교 2년생인 녀석이 있습니다. 어제(23일) 녀석의 학급에서는 이런 일이 생겼습니다. 같이 사는 짝지의 이야기를 따르면 수업시간에 휴대폰의 진동소리가 울렸고, 선생님은 그 범인(?)을 찾으려 했나 봅니다.

그런데 누구도 나타나지 않아 선생님이 학생들의 휴대폰을 모두 압수를 해 버렸다는 겁니다. 휴대폰을 빼앗긴 애들은 황당했던 모양입니다. 더구나 졸업할 때 돌려주겠다는 선생님의 말에 더욱 어이가 없었던 모양입니다.

녀석의 말은 수업시간에 발생했던 소리는 휴대폰 진동소리가 아니었다고 주장합니다. 그래서 범인이 없었다는 주장이지요.

그 소리를 듣고 피식 웃고 말았습니다. 그 선생님이 어떤 성품의 소유자인지는 모르지만 휴대폰을 압수까지 할 만한 이유가 있었다고 생각됐기 때문입니다. 휴대폰소리 인지 아닌지 사실 여부를 떠나 그 만큼 휴대폰 문제가 교내에서 민감했다고 봅니다. 수업시간에 휴대폰이 울리면 강의가 힘들어지고 산만해질 수밖에 없으니까요. 그 교사도 적절한 경고가 되었다고 판단되면 휴대폰을 돌려주겠지요.

그런데, 여기서 교원평가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더군요. 짝지에 따르면 녀석은, 그 선생님이 교원평가에서 형편없는 점수를 받은 사람이라고 말을 하는 모양입니다. 저는 이 말을 들으며 교원평가제의 문제가 생각나더군요.


선생님의 조치에 대해 학생들은 교원평가에 어떤 점수를 줄까요? 어쩌면 녀석도 이 일로 인해 좋지 않은 점수를 줄 수도 있을 것입니다. 자신의 입장에서는 분명 억울한 일이니까요. 합리적 기준보다는 감성이 먼저 앞서, 정확한 평가가 되지 않을 가능성이 많다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교사의 입장에서 좋은 평가를 받기 위해서는 학생, 학부모에게 잘 보여야 합니다. 때로 있어야할 훈계보다는 좋은 말을 하는 편이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동료 교사들에게도 물론 잘 보여야 하고, 학교장에게도 잘 보여야 합니다. 아쉽지만 합리적인 판단보다 감성이 더 강하게 작용하는 우리사회에서 쉽게 유추해 볼 수 있는 문제입니다. 달리 보면 경쟁사회에서 개인이 개인을 평가한다는 것 자체가 비윤리적이고  비합리적이기도 합니다.

저는 교원평가제는 선거라는 제도에 의해 선출된 정치인의 시각으로 만들어진 제도라고 봅니다. 교사가 해야 할 일과 정치인이 해야 할 일이 서로 다르듯이 정치인들과 같은 방법으로 평가를 할 수는 없다는 것입니다. 합리적인 평가를 위한 구체적인 협의나 그 형식도 부족합니다. 그렇기에 개개인의 입장과 판단에 따라서 평가의 결과도 달라질 수밖에 없다고 봅니다.

그래서 저는 교원평가가 정부의 주장대로 학습의 질을 향상시키지는 못할 것이라고 봅니다. 오히려 좋은 평가를 받기 위해 교권을 포기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되거나, 정부가 교사들을 통제할 수 있는 유력한 수단으로 이용될 수 있다고 봅니다.

저는 교원평가제도 보다 인성교육을 먼저 추구하는 정책을 보고 싶습니다. 인성이 부족한 사람이 조직이나 사회에 해악을 끼치는 사례는 쉽게 볼 수 있습니다. 이것이 지적능력의 습득보다 인성교육이 먼저 되어야 하는 이유입니다. 지식은 이후에도 습득할 기회가 많습니다. 하지만 인성교육은 그렇지가 못합니다. 인성교육은 가정에서 먼저 선행되어야 합니다만  좀 더 멀리 보면 경쟁을 요구하는 사회가 인성교육을 멀리하도록 강압하고 있기도 합니다. 결국은 성장논리, 이에 따른 경쟁을 우선시 하는 사회가 문제인 것이지요. 

그리고 학교도 학생들을 통제하기보다 소통하고 협의를 하는 문화를 가르쳤으면 합니다. 학교 역시 다수가 모인 사회인만큼 민주적 절차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것입니다. 강제적으로 만든 짧은 머리라든지, 강제 자율학습은 경쟁사회에 익숙한 어른들의 시각에서 나온 것입니다.

이런 결정을 하기 위해서는 교사나 학교장의 일방적인 결정보다 최소한 학생들의 의견을 듣고 그 합일점을 찾아내는 것이 더 나은 교육적 접근이라고 봅니다. 저는 학교생활에 대한 결정은 매년 신학기 때마다 이루어져야 한다고 봅니다. 그것이 민주적 절차를 습득하게 만듭니다. 학생들 역시 매년 그 결정을 달리 할 수 있고, 스스로 결정한 일이니 만큼 받아들일 수 있다고 봅니다.


Posted by 구자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dreamgod.tistory.com BlogIcon 갓쉰동 2010.06.24 2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게용.. 복수용으로 사용하면 안되는뎅..

  2. Favicon of http://juisy.tistory.com BlogIcon 강지 2010.07.14 18: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씀 논리적으로 잘 설명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그리고 시간 괜찮으시다면 제 블로그에도 한번 들려주세요.
    제 블로그는 수익을 공개하는 블로그입니다.
    이번에 대출포스팅 시 나오는 수익을 공개했으니 한번 보시고 마음에 들면 추천 한번 부탁드립니다.
    접속자가 별로 없으니 힘들게 작성해도 읽어보시는 분이 없으시네요. ㅜㅜ
    앞으로 보험이나 구글애드센스등 기타 수익에 대해서 전부 공개할 예정이니 이와 관련해서
    궁금한 점이 있으시면 언제든지 연락주세요. 감사합니다. ^^

  3. 돌쇠 2010.07.16 03: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충분히 있을 수 있는 경우를 잘 지적하셨네요. 요즘 학생들 휴대폰 손에 달고 삽니다. 저도 강력히 규제해서 한번 뺐기면 몇주 간 돌려주지 않는데 이런 학생 분명히 앙금이 남죠. 그러면 그 교사 이성적으로 평가할가요. 그래서 실명으로 평가를 하라는 말이 나오는 겁니다. 아무리 교양이 있고, 사회적인 지위가 있어도 자신이 드러나지 않는 야간에는 아무데나 소변을 보는 거나 마찬가지로 감정에 치우칠 수 있는 것이 익명성 평가잖아요. 이러면 학교가 엉망됩니다. 학생지도는 손을 놓는 거예요. 저의 학교도 올해 들어 개판이 되어가고 있어요. 생활지도부 선생님들 열중쉬어입니다. 자신한테 불리한 평가가 나올텐데 누가 나서서 지도하려고 하나요. 담임교사 마찬가지죠. 수업시간에도 핸드폰을 하던, 엎어져 자든 신경들 안 씁니다. 머지 않아 학교가 아니라 교육이, 나라가 붕괴할 겁니다. 두고 보세요. 교육이 모 아니면 도 하듯이 투표하는 겁니까. 너무 모르고 있어요.

  4. Favicon of http://blog,naver.com/emptyh BlogIcon 허수자 2010.07.17 22: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생님이 아이들에게 정당하게 이해시키고 바른말을 할 줄 아는 사람들이 다수이면 아이들도 자신의 감정과 옳고 그른 것의 차이를 구별하는 아이들이 되겠지요. 그러면 좋은 교원이 좋은 평가를 받게 될 것입니다.

    아이들이 단순히 자신에게 불이익을 준 교원에게 복수하는 정도의 수준이라면 그 사람들을 가르친 교사들은 어떤 사람입니까? 교원평가제 피하지 마십시오. 바르게 가르치면 바른 사람이 된다는 믿음도 없이 평가만 피하면 되겠습니까? 학교정책 저도 답답하게 생각하지만 그거 핑게 안 됩니다. 저 학창시절이 지금 학교보다 더 답답하면 답답했지 덜하지는 않았습니다. 아직 군사독재 시절이었으니까요. 그래도 어떤 선생님이 소신있고 아이들을 진심으로 위하는지는 그때도 지금도 잘 알고있습니다. 매일 가까이에서 아이들을 대하는 교사보다 더 영향력이 강한 제도나 정책은 없다고 믿습니다.

    • ....... 2011.10.28 06:52  댓글주소  수정/삭제

      허수자씨...아이들의 습성이라는게 해당 담임교사가 몇개월 가르친걸로 바뀌어지지 않습니다. 입장바꿔서 당신이 교사인데 열심히 지도했는데도 불구하고 감정적인 평가로 인해 대충 가르친 교사보다 낮은 평가를 받았다고 생각해보세요. 그 억울하고 기분 나쁜 마음으로 다시 애들 잘 가르치고 싶은 생각이 들까요? 당신은 요즘 애들을 잘 모르는 사람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