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추모위원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5.19 창원시 노무현 분향소 불허...시민단체 강행 (2)

노무현 대통령 서거 1주기를 맞이해 19일 경남범도민추모위원회가 추모 분향소를 설치하고 합동분향식을 진행했다.

19일 창원시 용호동 정우상가 앞에 설치된 합동분향소에는 김두관 경남지사 후보, 문성현 창원시장 후보. 박종훈 경남교육감 후보를 비롯해 추모위원회 가입단체 회원들이 참석했다.

김두관 경남지사 후보가 헌화를 하고 있다.

창원시 용호동 정우상가 앞에 설치된 합동분향소에는 김두관 경남지사 후보, 문성현 창원시장 후보, 박종훈 경남교육감 후보를 비롯해 추모위원회 가입단체 회원들이 참석했다.


앞서, 창원시 공원사업소는 분향소설치에 대해  “동 지역(정우상가 앞)은 시민 다수가 사용하는 공공용 시설이므로 도시공원 및 녹지 등에 관한 법률 제38조 제1항의 규정에 저촉되어 설치가 불가하다"고 추모위원회에 통보했다.

하지만 추모위원회는 "지난해 노무현 대통령 서거당시에도 분향소가 설치됐고 , 김대중 대통령의 서거당시에도 시민들이 분향소를 설치했는데, 1주기에 안되다는 것이 이해할 수 없다"고 반발했다. 또, "정우상가에 다양한 행사가 진행되고 있는데, 분향소 설치만 불허하는 것은 형평성에 맞지 않고, 분향소 설치는 시의 허가대상도 아니다."고 주장했다.

이에따라 분향소 설치에 대한 원천봉쇄가 우려되었지만 이날 창원시청은 저지에 나서지 않았다. 

이철승 경남범도민추모위원회 위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상식을 기준으로 해서 상식적인 가치로 상식이 통하는 세상에서 상식인으로 살아가는 세상이 사람사는 세상"이라며 "노무현 대통령이 꿈꾸던 세상은 특권이 지배하는 세상이 아니라 상식이 통하는 세상이었다"고 말했다. 또," 지금의 세상은 비상식이 강화되는 세상이 되어가고 있어 마음이 아프다"고 덧붙였다.

노무현 대통령의 분향소는 19일부터 21일까지 시민들의 조문을 받는다.

한 시민이 분향소를 찾아 자녀와 함께 헌화하고 있다.

경남 야권단일후보인 박종훈 경남교육감 후보, 김두관 경남지사 후보, 문성현 창원시장 후보가 묵념을 하고 있다.


한편, '노무현대통령서거1주기경남범도민추모위원회'는 22일 창원종합운동장 만남의 광장에서 노무현대통령 서거 1주기 추모콘서트를 준비하고 있다.


Posted by 구자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t__nil_login=myblog BlogIcon 실비단안개 2010.05.19 19: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수고하셨고요!

  2. 김 영철 2010.05.20 19: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직 대통령중 노전대통령의 영면자리가 가장 넒은 장소로 고인의 뜻과 배치된다...그는 평소 민중의 속에서 노력하였지만 사후은 추종자들의 안위와 결부되어 노대통령의 회망이 빛바라고 있다. 대통령의 뜻이 참으로 어떤것이 맞는지 다시한번 생각했으면 한다. 영원히 빛날수 있도록 노력 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