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범야권 후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3.15 4대강 반대 1인시위에 나서는 경남 범야권후보들 (1)


경남지역 6.2 지방선거 범야권 예비후보들이 16일부터 4대강사업 중단을 요구하는 1인시위에 들어간다.

 

경남 범야권 예비후보들은 15일 창원시 용호동 낙동강유역환경청 앞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법과 제도를 무시하고 민주주의를 짓밟고 개발이라는 가면을 쓴 채 독재를 부활시킨 이명박 정부의 4대강 사업을 반대 한다”고 밝혔다.

 

4대강사업 반대 1인시위에는 민주노동당 강병기, 무소속 김두관 경남도지사후보를 비롯해 박종훈 경남도교육감 예비후보, 그리고 김맹곤, 김한주, 문성현, 문희우, 이세종, 정영두, 하정우, 허성무, 허용복 후보 등 9명의 기초단체장 후보가 참여한다.

 

또, 김경숙, 김해연, 명희진, 문경희, 반민규, 석영철, 손석형, 송미량, 여영국, 이천기, 이태문, 정막선, 정일 등 13명의 광역의원 예비후보와 경남지역 51명의 기초의원 예비후보자들도 함께 한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6.2 지방선거 예비후보자들은 각 정당의 대표를 내세워 4대강 사업 반대의 뜻을 밝혔다.

 

민주당 경남도당을 대표한 허성무 창원시장 예비후보는 “4대강 사업은 절차가 지켜지지 않았다”며 “환경재앙을 불러오고 민생을 파탄 내는 정책”이라고 했다.

 

민주노동당 경남도당을 대표한 강병기 경남지사 예비후보는 “4대강사업의 결과에 대해 누가 책임을 질 지 궁금하다”며 “여기에 선 후보들은 당선여부를 떠나 4대강 사업을 반대하고 싸워서 바로 잡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진보신당을 대표한 여영국 경남도의원 예비후보는 “4대강 사업은 국가 공익사업의 가치에 부합되지 않는다”고 했고, 무소속으로 경남지사에 출마한 김두관 예비후보도 “6.2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모든 후보들과 시민사회, 환경단체가 힘을 합쳐 mb의 환경정책에 맞서야 한다”고 말했다.

 

범야권 예비후보들은 이명박 정부는 국민의 70%가 반대하는 22조원이 넘는 천문학적 4대강 사업비를 조달하기 위해 각종 민생예산을 삭각해 버리고, 예비타당성 조사도 생략하는 등 해당절차를 위반하거나 생략하면서 국민을 속이고 밀어붙였다고 비판했다.

 

또, 한나라당 의원들이 절대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경남도의회를 비롯한 각 시군 의회는 주민들의 생명과 생존을 지키는 주민대표이기를 포기하고, 4대강사업을 강행하는 이명박 정부와 한나라당의 하수인의 길을 선택했다고 비난했다.

 



예비후보들은 “경남도민들의 현명한 판단과 적극적인 행동만이 지금 위기에 처한 지역사회와 안전한 식수를 지키는 무기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지지를 호소하면서 △환경영향평가, 예비타당성 조사 등 법적 절차 준수 △과도한 준설 및 보설치 예산 삭감, 진행 중인 공사 중단 △4대강 사업 예산의 민생예산으로의 전환을 요구했다.

 

경남지역 범야권 후보들의 1인 시위는 16일 11시부터 한 시간 동안 창원시청 앞에서 매일 릴레이 형식으로 진행된다. 첫 1인 시위는 민주노동당 문성현 예비 후보가 시작한다.

 

Posted by 구자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ymca.pe.kr BlogIcon 이윤기 2010.03.16 09: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일입니다.
    어쨌거나 후보 단일화가 꼭 되었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