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이 18대 총선광고를 통해 교육과 취업을 책임지겠다고 한다. 미디어 다음의 블로그 뉴스 란에 걸린 플레쉬 광고는 요즘 뜨고 있는 쇼 광고를 흉내 낸 곰 가족이 등장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총선광고 캡쳐

내용은 이렇다. 곰 아빠가 신문을 보고 있다. 신문은 실업자 300만, 신문에는 등록금 천만 원이라는 글귀가 씌어져 있다.


# 곰 아빠 : 어험..

# 곰 아이 : 아빠 저 학교 자퇴하고
                 취직할래요.

# 곰 아빠 : 뭐. 뭐. 뭐. 자퇴?

# 곰 아빠 : 등록금이 천만 원이래요.
                 자퇴하면 취직은 쉬운 줄
                 알아?


# 화면이 바뀌면서 : 딩동~

# 곰 가족 : 누구세요?

# 한나라당 : 아버님. 교육은 한나라당이 책임을 지겠습니다.

                   교육도 취업도 책임지는 한나라당


참으로 안되어 보이는 전형적인 묻지 마 광고다.


교육마저도 시장논리로 접근하고 있는 한나라당이 등록금 천만 원 시대를 걱정하고 있다. 아니 이건 정확히 걱정이 아니다. 나는 모르니 니들 알아서 하고 표만 달란 소리다. 등록금 걱정을 하는 자녀에 대한 정책으로서의 애틋한 배려도 없다.


등록금 천만 원 시대에 한나라당이 내놓은 대책은 무엇이 있었나?  이 대통령이 공약했던 등록금 조기 인하를 요구하면서 시위에 나선 학생들을 설득하기는커녕 공권력을 동원해서 강제 연행했던 그들이 뭘 어떻게 한다는 건지 모르겠다.


광고에서 보면 천만 원 시대에도 자퇴는 안 된다는 그들이다. 그렇다고 어떤 대안을 보여준 것도 아니다. 1천 만 원의 등록금을 개개인에게 한나라당이 주겠다는 소린가? 알아서 하라는 소린지 도대체 모르겠다. 자다가 봉창 두드리는 소리만 하고 있다. 그러면서 교육은 한나라당이 책임지겠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총선광고 캡쳐

신기하게도 한나라당만 모르는 것이 있다. 영어몰입교육으로 초, 중등생마저 MB를 싫어하고 있는 사실을 그들만 모르고 있다.


한나라당이 내놓은 교육정책은 자율형 사립고를 만들어서 좋은 대학에 보내겠다는 정책이다. 부자들만 다닐 수 있는 사립고를 만들면 사교육비만 늘어 날 것이라는 비판에도 그렇게 하겠단다.

사교육비 말이 나왔으니 입시까지 가보자. 대학 입시 자율화로 인해 본고사 가 부활되면 사교육비가 줄어들 것으로 보는가? 


그리고 ‘취업을 책임지겠다.’ 한다. 물론 일자리 창출이 당연하게 들어갈 것이다. 청년 백수들이 많긴 하니까 대선에서 선점했던 경제 살리기 이슈로 톡톡히 재미를 보았기 때문에 이번엔 취업이라는 미끼를 던졌다. 경제만 살리면 취업이 된다는 식이다.


근데 한나라당만 모르는 것이 또 있다. 취업을 할 수가 없어 만들어진 백수가 아니라, 제대로 된 마땅한 일자리가 없어 만들어진 백수들인 것을 한나라당은 모른다. 88만원의 임금을 받기 위해 천만 원의 등록금을 지불해야 하는 세대의 아픔 이전에, 왜 그러한 현상이 벌어지고 있는지, 어떤 정책들 때문인지 한나라만 모르고 있다.


그래서 한나라당에게 묻고 싶다. 등록금 1천만 원 시대에 어떻게 교육을 책임질 것인지, 어떻게 취업을 시켜 줄 것인지 구체적으로 말하라. 그러면 내가 가진 1표와 내 가족들 까지 모두 한  표를 던져 지지해 줄 테니.  

Posted by 구자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yudo123 2008.03.27 16: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광고 처럼만 해준다면.. 한나라당 찍는다.. ㅋ

  2. Favicon of http://blog.daum.net/tnsrb4180 BlogIcon 하아암 2008.03.29 21: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간 속아왔던 것만해도 참 긴 시간이었지 않았던가요? ^-^ ㅋ

“18대 국회에서도 한미FTA 국회비준 막아내겠다.”

민노 경남 총선후보, “서민들의 행복과 희망이 존중되는 국회가 되도록”


민주노동당 경상남도당 18대 총선 예비후보자들이 “18대 국회에서도 한미 FTA국회비준을 책임지고 막아 내겠다”며 출마 의지를 밝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민주노동당 경남도당 18대 총선후보들의 기자회견


28일 경남도의회 브리핑 룸에서 민주노동당 경남도당 총선후보들의 결의를 밝히는 자리였다. 이 자리에는 현역인 권영길 의원과 강기갑 의원, 그리고 창녕군 장영길, 김해 을 이천기, 김해 갑 전진숙, 합천군 강선희 위원장과 민주노동당 경남도당 이병하 비대위 위원장이 참석했다.


국회에서 15일간의 단식농성을 하며 한미FTA 국회비준 저지를 나섰던 강기갑의원은  “선거 때만 되면 소외계층을 말하고 민생경제를 말하지만 정작 정치권에 들어가면 강 건너 불구경하는 것이 정치권의 실태”라며 “정치인의 한사람으로서 고백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문을 열었다.


강기갑의원은 “한미FTA는 준비단계에서부터 급조되고 날조된 것”이라며 힘주어 말하고, 여러 분야에서 문제점이 있지만 국회 입법권까지 들어있는 한미FTA를 12일 동안 심의할 수 없는 것이라며 한미FTA 국회비준 저지에 나섰던 이유를 밝혔다.


또, 강 의원은 “국회가 행정부에 대한 감시 감독을 포기하고 오히려 일관된 입장에 처해 있다”고 비판하면서 “민주노동당이 어렵지만 당 운을 걸고 한미FTA를 저지하겠다는 약속은 18대 국회에서도 반드시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권영길 의원은 “이명박 정부가 하지 말아야 할 3가지는 한미FTA, 경부대운하, 영어몰입 교육”이라는 장하준 교수의 말을 빌어서 그 중에 “한미FTA는 국민의 공공성을 상실하게 하는 것이기 때문에 중요한 것”이라고 국회비준저지 입장을 밝혔다.


아울러 “전기, 가스, 의료, 교육이 민영화되면 서민의 삶이 파탄날 것”이라고 말하면서 “빈부의 격차가 굳어지고, 사회양극화가 굳어져 서민의 삶을 파탄 내는 한미FTA가 국가의 운명을 좌우하기 때문”이라고 그 중요성을 강조했다.


기자회견에서 민주노동당 경남도당 총선후보들은 “비록, 강기갑의원의 통외통상위 점거농성과 민주노동당 9명 국회의원의 거센 항의에도 17대 국회 최초의 날치기 상정은 막지 못했지만 강기갑 의원의 15일간 단식농성과 한미FTA반대 국민운동본부의 노상농성, 그리고 민주노동당 당원 605명의 동조단식으로 2월 임시국회에서의 졸속 처리는 막아내었다”며 이는 “국민의 관심과 지지, 격려 덕분”이라고 밝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민주노동당 경남도당 18대 총선후보들의 기자회견


민주노동당 총선후보들은 “18대 국회가 국가의 생명산업인 농촌과 농업을 살리는 국회가 되도록 하겠다.”고 결의를 밝히면서 “부패와 투기가 아니라 서민들의 행복과 희망이 존중되는 국회가 되도록 하겠다.”고 총선출마 의지를 밝혔다.  


이와 함께 민주노동당의 혼란과 분열에 대해서 국민에게 사과하고 뼈저린 반성과 과감한 혁신, 폭넓은 소통과 굳건한 단결의 길에 총선후보들이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Posted by 구자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9_dream BlogIcon 아홉가지 2008.02.28 21: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정말 뉴스보기 싫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