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단체 지지선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5.28 경남장애인인권단체, 김두관 후보 지지선언 (2)

경남장애인인권단체들이 김두관 경남지사 후보를 지지한다고 선언했다.

장애인단체들은 28일 경남도청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장애인복지향상을 위한 각 후보들의 정책과 공약들을 검토한 결과 장애인의 권리를 실현시킬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구체적인 계획을 제시하고 있는 김두관 후보를 지지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경남장애인인권단체들이 김두관 경남지사 후보를 지지한다고 밝히고 있다.ⓒ 경남DPI


장애인단체들은 한나라당 이달곤 경남지사의 정책공약에 대해 “사회적 기업에 인센티브를 주고 희망근로사업 등을 통해 노동능력이 있는 장애인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는 정책을 펴겠다는 것은 좋지만 일할 수 있는 사회적 환경과 제도의 개선 등이 전제되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또한, “장애인의 실질적인 자립기반을 마련하기 보다는 결국 일률적인 시스템을 강요하는 정책을 제시하며 지역중심의 개인의 삶보다는 복지시설을 통한 재활만을 추구하려고 한다”고 평가했다.

이달곤 후보는 장애인복지정책공약으로 3대 핵심공약과 5대 공약, 그리고 20대 세부공약을 내놓았다. 이 후보는 장애인 노인일터 및 일감유치를 지원한다고 제시하고, 장애인 및 취약계층을 위한 복지정책을 통해 자립자활형 복지시스템 구축과 사회복지시설의 확충하겠다고 밝혔다. 또, 특수학교와 생활재활센터를 연계하고 활성화시켜 사회적 기업을 육성하고 지원한다고 밝혔다.


반면 무소속 김두관 후보는 장애인 주거개선사업, 장애인생산물품 우선 소비촉진, 탈 시설 자립지원, 문화체육 지원, 이동권 확대지원,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 확대, 중증장애인 전문 치과 개설, 장애인평생교육원 건립 등을 공약했다.

이에 대해 장애인단체들은 “장애인에 대한 현실의 높은 벽을 인식하고 있으며 장애인 중심의 장애인의 눈높이에서 친생활적인, 소박하지만 구체적이고 현실성 있는 정책을 제시했다”고 평가했다.

장애인단체들은 이름 좋은 정책보다 현실성 있는 구체적인 정책 지지한다고 밝혔다.ⓒ 경남DPI


이날 장애인단체들은 “고용 장려금 축소, LPG폐지, 활동보조제도 축소, 장애인연금제 도입과 장애수당 폐지 등 장애인의 이동할 권리, 노동할 권리가 축소되고 있는 것이 MB정부의 실상”이라고 말하고, “자립 자활형 복지시스템 구축 이전에 장애인당사자의 권리의 실천이 먼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오랜 세월 장애인을 사회에서 격리시키고 소외시킨 근본의 원인이 장애인당사자의 참여 배제였다”며 “어떠한 이름 좋은 거대한 정책과 비전보다는 실질적으로 장애인들이 지역사회에서 주체적인 삶을 꾸려 나갈 수 있는 구체적이고 체계적인 정책들을 지지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기자회견에는 경남도내 15개 장애인인권단체로 구성되어 있는 경남장애인인권단체연합 회원들과 경남교통장애인협회, 산재노동자협회 경남본부 회원들이 참석했다.

Posted by 구자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5.28 17: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카레고로케 2010.05.31 17: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남의 희망, 김두관 화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