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운동연합이 정부의 연안매립계획과 개발계획의 실태를 알리는 퍼포먼스를 진행하고 재검토를 촉구했다. 

환경운동연합은 정부가 저탄소 녹색성장 계획을 통해 가로림만, 천수만, 강화갯벌, 인천만 조력발전계획을 진행하고 있고 4대강 운하계획을 진행하고 있다고 비판하면서 이명박 대통령이 람사르 총회 축사를 한 데 대해 ‘사기’라고 지적했다. 
 

29일 창원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이평주 환경운동연합 습지위원장은 “정부가 람사르 총회를 유치한 후 습지파괴는 가속화되어 가고 있다”며 “람사르 총회 유치 이유가 뭐냐”고 따졌다.
 

그는 “이명박 대통령은 람사르 축사에서 ‘모범국이 되겠다’고 했지만, 지금 이 시간에도 귀중한 갯벌은 삽날로 파헤쳐지고 있다”고 성토했다. 또 갯벌을 막아서 산업, 전자, 주택단지로 활용하고, 한반도의 대운하를 숨어서 추진하면서 어떻게 습지를 보존하고 람사르국의 모범이 되겠다고 하는지 의문이라며 “대통령의 람사르 축사는 완전히 사기”라고 했다. 
 

기자회견


이 자리에서 네덜란드 유코히스타인씨는 ‘네덜란드는 인공으로 만들어진 나라’라고 소개하면서, 운하로 인해 많은 대가를 치르고 있다고 실태를 전했다. 그는 “한번 매립된 습지는 다시 치유되기 어렵다”며 “한국정부는 이 점을 이해하고 같은 우를 범하지 말아야 한다”고 했다. 

환경운동연합은 “이명박 대통령이 람사르 총회에서 국가전략으로 내세운 저탄소녹색성장의 주요내용은 우리나라의 대표적 갯벌인 시화호, 새만금, 인천만, 강화갯벌, 천수만, 가로림만 6개의 연안습지에 방조제를 막아 조력발전을 하겠다는 것”이라며 이러한 내용을 국가 장기전략으로 내세운 것은 “람사르에 대한 정면도전이며 완전 사기축사”라고 성토했다. 
 

이어 이명박 대통령이 대한민국을 람사르의 모범국가로 만들겠다는 것을 거부하지 않는다며 △연안매립과 개발계획 전면 재검토 △가로림만, 천수만, 강화갯벌, 인천만 조력발전계획 백지화 △4대강 운하계획 백지화 등을 촉구했다.
 

습지가 파괴되면 생물종과 인간도 살지 못한다는 내용의 퍼포먼스.

습지가 파괴되면 생물종과 인간도 살지 못한다는 내용의 퍼포먼스.

습지가 파괴되면 생물종과 인간도 살지 못한다는 내용의 퍼포먼스.


환경운동연합을 비롯한 환경단체들은 오늘부터 매일 저녁 습지파괴 중단을 촉구하는 촛불문화제를 총회장인 창원 컨벤션센터에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Posted by 구자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genchicken.kr BlogIcon 닭장군 2008.10.29 22: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메가가 또 사기를 쳤군요 ㅡ,.ㅡ ㅎ

람사르 총회 공식행사 첫 날인 29일 총회장 인근의 풀만 호텔앞에서는 세게인에게 한국의 습지 보전에 대한 지원을 요청하는 촛불문화제가 열렸다.  

살풀이춤과 자유발언, 영상상영으로 이어진 촛불문화제는 김태호 경남도지사와 이명박 대통령의 총회 개막식 발언에 대한 규탄으로 이어졌다.
 

감병만 마창환경운동연합 조직부장은 “경남도지사와 이 대통령이 녹색성장을 이야기 하면서도 한편으로 습지를 파괴하고 있는 것을 알려내기 위한 것”이라고 했다. “람사르 총회속에서도 유린되고 있는 습지파괴에 대해 위험신호를 보내기 위한 것”이라고도 했다.
 

네팔 환경운동가인 모한 시타 로빈씨는 “한국에 와서 보니까 경관이 좋다”면서도 “많은 곳이 개발되어 있다”며 “보존해야할 곳은 보존하는 게 좋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했다. 그는 “경제적 가치로 습지를 개발하지만 습지는 우리의 삶과 연관되어 있다”며 “습지가 우리의 일상과 떨어져 있다는 생각이 문제”라고 했다.
 

러시아 마리나씨는 “한국정부에 화가 나기도 한다”고 했다. 한국의 환경보존단체에 대한 대우에 실망했다는 소리다. 그는 또, “한국에서 습지를 개발하게 되면 생태계의 맥이 끓어져 결국 지구상에 재앙이 온다”고 했다.

람사르 총회 번외행사 ‘습지보전 SOS촛불문화제’

촛불문화제에 참석한 각국의 환경활동가


 한 참가자는 “이명박 대통령이나 경남도지사가 정말 양심도 없다”고 했다. 그는 경남도지사와 이 대통령이 한국의 습지를 개발하면서도 ‘람사르 모범국이 되겠다’는 환영사를 해 국민을 속이고 전 세계를 속였다고 했다. 

바닥에는 SOS 글자가 촛불로 타오르고 있다. 그 사이로 서지연씨의 살풀이 공연이 벌어지면서 세계인에게 도움을 호소하는 춤판이 시작됐다. 이어, 경상남도가 개발중인 창포만, 난포만, 광포만을 담을 영상이 상영됐다.
 

마창환경운동연합 임희자 사무국장은 “오늘 하루를 지나는 동안에 시간당 3,442 평방미터의 연안 습지가 사라졌다”고 했다. 정부의 저탄소녹색성장에 대해서도 규탄을 이어갔다. 그는 “저탄소녹색성장 정책안에는 습지내 물을 가두어 발전을 하는 조력발전 계획이 들어 있다”며 그 사실을 “람사르 총회 당사국들은 모르고 있을 것”이라고 했다. 
 


서지연씨의 살풀이 공연

람사르 총회 번외행사 ‘습지보전 SOS촛불문화제’


마창환경운동연합은 “총회를 통해 다른 나라의 사례를 듣고 연안매립에 대한 정보가 더 필요하다는 것을 느꼈다”며 “한국정부가 왜 연안매립을 하지 말아야 하는지를 총회를 통해 깨닫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나타냈다. 또, “람사르 총회에 빠져 정부가 허우적 거리고 있다”며 “매립정책을 완전히 철회할 때 까지 달려갈 것”이라고도 했다. 촛불문화제는 총회기간 동안 이어질 예정이다.

Posted by 구자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8년 10월부터 경상남도 창원에서는 람사르 총회가 열린다. 경상남도가 람사르 총회를 유치하게 된 배경이 된 습지는 창녕의 우포늪과 진영의 주남저수지이다. 하지만 이곳과 함께 마산과 창원을 잇는 해안로에는 또 하나의 살아있는 습지가 있다. 바로 마산시 봉암동과 창원시 대원동, 신촌동, 차룡동 일대에 걸쳐 있는 봉암갯벌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봉암갯벌은 국내유일의 무역항내 위치한 습지이다. 과거 마산과 창원지역에 산업화가 진행되면서 봉암갯벌을 매립하여 공장부지로 활용하겠다는 시도가 있었지만 환경단체가 생태학습장 조성을 제안하고 나서 2001년 조성되었다. 그리고 현재는 시민, 행정, 언론, 기업의 참여에 의해 생태학습관과 탐조대, 인공섬, 목도 등을 갖춘 생태학습장으로 조성되어 관리되고 있다.


생태학습장을 찾는 시민들의 편의를 위해 잘 정돈된 학습장으로 들어서서 갯벌로 발길을 옮기면 갯벌이 던져주는 자연의 냄새를 먼저 맡을 수 있다. 그 내음속에서 자연속의 한 생물임을 비로서 느낄 수 있다. 진한 회색빛을 발하는 갯벌은 인간을 하나의 자연으로서 경계심 없이 받아들인다. 갯벌과 인접한 차도에서 인간이 만들어내는 거칠은 소음도 이곳에서는 그저 하나의 자연으로서 느껴질 뿐이다. 


갯벌에는 칠게와 길게, 그리고 망게란 놈이 발달한 시각과 청각으로 주위를 경계하며 갯벌 속을 넘나든다. 물속에는 도다리와 숭어, 문절망둑이란 놈들도 살고 있다. 시골에서 유년기를 보낸 이라면 문절망둑이란 놈을 흔히 보았을 것이다. 그러나 이놈도 지금은 쉽게 볼 수 있는 놈이 아니다. 그렇기에 유년기의 추억 속에서나 녀석과 더 쉽게 만나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공섬을 인근으로 물새가 먹이를 찾으며 한가로이 거닐고 있다. 이 녀석들의 먹이는 단연 칠게를 비롯한 저서생물들이다. 자연은 천적이 있어 보존되고 유지된다. 그러나 자연의 섭리 속에 천적은 생존을 위한 최소한의 먹이에만 관심이 있다. 인간이 지닌 부와 탐욕과는 거리가 멀다. 그래서 자연은 아름답다.


갯벌과 접한 곳에는 갈대를 비롯해 도깨비바늘 등의 야생식물들이 에워싸고 있다. 그 가운데로 탐조대가 길게 드리워져 있고, 그 속을 거니노라면 갈대숲에 파묻히는 평온한 느낌을 받는다. 그리고 탐조대에 이르면 갯벌너머로 마산창원을 잇는 봉암대교를 시원하게 바라볼 수 있다.


갯벌은 밀물 때는 바다가 되고 썰물 때는 육지가 되는 곳이다. 그런 만큼 살아있는 갯벌을 보기 위해서는 물때를 확인해야한다.


이곳을 방문하면 맞아주는 이가 있다. 바로 마창환경운동연합에서 근무하는 생태도우미이다. 이 날 안내자로 근무하고 있던 생태도우미 김송섭씨는 생물을 잡아가는 일부 탐방객이 있다며 주의를 부탁한다. 그리고 자연은 그대로 두는 것이 가장 좋은 자연보존이라고 말하며 많은 사람들이 자연의 아름다움을 느끼고 그 소중한 가치를 지니고 돌아 갈 수 있기를 바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구자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100in.tistory.com BlogIcon 기록하는 사람 2008.08.17 17: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사진 제법인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