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만과 자유당 독재를 붕괴시키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마산 3·15의거를 기념하고 정신을 계승하는 공공단체 대표가 한나라당을 공개적으로 지지해 파문이 일고 있다.

‘3.15 기념사업회’ 백한기 회장은 29일 마산시 창동 코아양과 앞에서 열린 한나라당 이달곤 경남도지사 후보와 박완수 창원시장 후보, 도의원 및 시의원 합동유세장에서 찬조연설을 통해 “썩어 문드러진 이 마산을, 하나 남아 있는 자존심, 3·15정신, 마산이 민주성지라고 하는 자존심 하나로 살아오지 않았느냐”며 “이 훌륭한 분들에게 마산을 위하고 경남도를 위할 기회를 줘야 한다”고 말했다.

백 회장은 “이달곤 도지사 후보에게 은혜를 갚으러 나왔다”며 “이달곤 행정안전부 장관님이 3·15의거일이 국가기념일로 제정될 수 있도록 국무회의에 상정을 해놓고 (장관직을) 사표를 냈던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이달곤 후보의 그 박력 있는 행정력, 초지일관한 정신력에 감탄했다"면서 "그걸 우리 마산시민은 알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열린사회 희망연대를 비롯한 10개 시민단체가 백한기 3.15기념사업회 회장의 한나라당 지지발언에 대해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10개 시민단체, 백회장 사퇴촉구.., ‘관권선거’ 한나라당 규탄

이에 대해 열린사회 희망연대를 비롯한 10개 시민단체와 부마민주항쟁기념사업회는 각 각 기자회견을 가지고 백 회장의 사퇴와 한나라당을 규탄했다.

시민단체들은 31일 3.15아트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3.15 기념사업회는 국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공공 단체라고 강조하고 신중하지 못한 대표의 행동과 발언으로 시민들의 분노와 지탄이 쏟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또, ‘마산이 썩어 문드러진 도시’라는 발언에 대해서도 도지사, 시장, 시의회 모두 한나라당이 장악했던 것만큼 그 책임은 한나라당에 있다고 비판하고, 3.15 기념사업회가 정치권력에 밀착하고 동조하는 태도는 자기존재 이유를 부정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민단체는 한나라당에 대해서도 관변단체를 동원한 관권선거라는 지탄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비판하고, 이사회에 대해서 한나라당을 강력하게 규탄하고 나서라고 권고했다. 시민단체는 특히 “며칠 내로 이사회가 백회장의 사퇴를 요구할 것으로 믿는다”며 “그렇지 않을 경우 기념사업회의 존재이유를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부마민주항쟁기념사업회는 3.15기념사업회 백한기 체제와 관계단절을 하겠다고 말했다.

 
부마민주항쟁기념사업회, 3.15 기념사업회 백한기 체제와는 관계단절

이 날 한나라당 이달곤 후보가 박정희 동상 건립을 공약으로 내세운데 대해 규탄 성명을 낸 바 있는 부마민주항쟁기념사회업도 같은 장소에서 연이어 기자회견을 가지고 3.15 기념사업회와의 단절과 백 회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부마민주항쟁기념사업회는 “최근 특정후보의 동상 건립 공약에 대한 공동성명서 제안에 대해 선거개입이라고 거부한 적이 있는 백 회장이 특정 정당 지지유세에 합류한 것이야 말로 ‘썩어 문드러진 마산의 자존심까지 짓밟는 행위”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또한, 한나라당에 대해 “국회의원과 장관이 3.15 국가기념일 제정에 앞장 선 것은 국민적 대의를 위해서이지 선거판에 이용하기 위한 것은 아닌 것”이라며 “집권 공당으로서 최소한의 금도는 지켜야 했다”고 비판했다. 

부마민주항쟁기념사업회는 “자유, 민주 정의의 이념과 가치를 짓밟는 3.15 기념사업회 백한기 회장 체제와는 모든 공식적 연대관계를 중단하고, 3.15 5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 공동대표직도 함께 사직한다”고 밝혔다. 
 
한편, 백 회장의 발언이 ‘100인닷컴’을 통해 보도되자 기념사업회 관계자는 내부에서 논의가 이뤄지지 않은 가운데 나온 것이라며 당혹스러움을 나타냈다. 

3.15 기념사업회 백한기 회장은 이날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 “(이달곤 후보가) 3.15의거가 50년 만에 국가기념일로 제정, 공표되는데 크게 기여했고, 평소 시민의 한사람으로서 고마움을 가지고 있던 차에 우연히 본인의 마음을 전할 기회가 되어 그 고마움을 시민에게 알리고 싶었던 것”이라며 “3.15 기념사업회와는 무관하게 시민 개인의 차원에서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그러나 장소가 적절치 못한 점은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평소에 김두관 후보에 대해서도 남다른 관심을 가지고 있는 사람으로 이번 선거에 영향을 미치게 할 생각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시민단체들은 “그날 백한기 회장은 3.15 기념사업회 회장으로 소개를 받았고, 본인역시 3.15 기념사업회 회장으로 이달곤 한나라당 후보에게 3.15 국가기념일 제정에 대한 은혜를 갚기 위해 지지연설을 한다는 점을 분명히 밝혔다”며 “그의 인격과 도덕성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는 변명”이라고 반박했다. 

Posted by 구자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