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내가 꿈꾸는 세상

1950년 한국전쟁 초기 이승만 정권에 의해 학살된 국민보도연맹 사건을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레드 툼' 트레일러입니다. 



://



수상정보

 

39회 서울독립영화제(2013) 우수작품상

2회 무주산골영화제 (2014) 경쟁부문 후보

19회 인디포럼(2014) 초청

19회 서울인권영화제(2014) 초청

14회 인디다큐페스티발(2014) 초청

8회 경남독립영화제(2014) 초청

93회 독립영화 쇼케이스(2014) 초청

2회 경기도 G시네마 (2014) 초청

19회 광주인권영화제(2014) 초청

19회 인천인권영화제(2014) 초청

■ 19회 전주인권영화제(2014) 초청 

해방 이후부터 53년 휴전을 전후한 기간 동안에 100만 명 이상의 민간인이 희생되었다. 그 속에는 지방 좌익과 우익의 보복 학살도 자행되었지만, 많은 피해자들은 남한의 군경, 우익단체, 미군의 폭격에 의해 학살을 당했다. 이 가운데 한국전쟁 초기 예비검속 차원에서 구금당하고 학살을 당한 국민보도연맹원이 있다. 전국적으로 23만~45만 명으로 추산되고 있는 이들은 대다수가 농민이었고, 정치 이념과 관계없는 사람이었다. 이들은 국가가 만든 계몽단체에 가입했다는 이유만으로 전쟁과는 직접적인 상관없이 국가의 이념적 잣대로 인해 재판조차 받지 못하고 무고하게 희생된 이들이다. 
(2013년 제39회 서울독립영화제)
연출의도
국민보도연맹원에 대한 학살은 오래전 과거 정권에 의해 잊힌 역사가 되었다. 참담했던 과거의 기록은 공립 교육 과정에서조차 찾을 수 없다. 자신의 죽음조차 알지 못한 채 제 발길로 죽음의 길로 걸어갔던 국민보도연맹 희생자들의 이야기는 수십 년의 세월이 흐른 지금도 구전으로 전해지고 있다. 그러나 당대의 학살 현장에서 살아남은 이들과 목격자들은 이제 기억이 흐려지고 세상을 떠나고 있다. 그들의 이야기는 이렇게 역사 속으로 사라지고 있는 것이다. 영화의 기획은 이런 위기감에서 시작됐다. 4년 전 제작을 시도했다가 제작비를 해결하지 못해 포기해야 했지만, 이제 더 이상의 시간이 남아 있지 않다는 것을 실감한다. 지금 하지 않으면 영원히 이들에 대한 정확한 기록을 할 수 없을 지도 모른다.
영화는 국민보도연맹 학살 사건을 규명하면서 이념적 논쟁을 벗어나 인간의 존엄성을 훼손했던 시대의 비극을 사실 그대로 기록하고자 한다. 또, 일제강점기 해방 이후 1950년대 미소 냉전시대의 매카시즘으로 빚어진 시대의 참상도 동시에 기록한다. 이를 통해 현 시대를 살아가는 젊은 세대들과 근현대사를 공유하고, 전쟁과 이념이 아닌 인권이라는 천부적 권리와 민주주의라는 의제로 관객에게 다가서려 한다.


Comment +0




1950년 한국전쟁 초기 이승만 정권에 의해 학살된 국민보도연맹원 유족들이 매년 위령제를 열고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있습니다. 이 위령제는 학살이 전국에서 진행된 만큼 전국의 유족회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창원지역에서는 5일 한국전쟁전후민간인학살 창원유족회가 마산합포구 오동동 천주교 마산교구 강당에서 열렸는데요, 이 자리는 당시 마산 앞바다로 수장시키기 전에 국민보도연맹원들을 불법 구금했던 옛 마산형무소 자리이기도 합니다. 

당시 마산지역에서 희생된 국민보도연맹원은 2300여명으로 추정됩니다만 노무현 정부 당시 설립된 진실화해위원회에서는 최소 717명 정도만 학살된 것으로 확인했습니다. 그 중에서도 신원을 확인한 사람은 358명에 불과한 실정입니다. 

벌써 64년이 흘렀지만 당시 전쟁과 상관없이 피학살된 이들의 진상규명은 아직도 완전히 규명되지 못하고 있습니다. 


Comment +4